두두두두두~

백성주 선생님의 엄마 내공장담하시던 사회자님의 예고로 더욱 기대를 모았던 마지막 강의였습니다. 소감문 읽어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뒷풀이의 감동 또한 대단했답니다. 백성주 선생님 팬클럽이 생겼다는^^

 

모금 담당 간사로 오랫동안 우리 단체를 지켜 오신 백성주 선생님, 대학 때도 공부를 열심히 하신 모범 학생이셨나 봐요. 당시에 여성은 원서도 내 보지 못하는 연구소에 공대 출신 첫 대졸 여성 연구원으로 취직을 하셨다네요. 교수님이 보기에도 아까운 인재셨던 것 같아요. 그러나 많은 엄마들이 그렇듯 결혼을 하고 퇴사를 하고 조금 덜 바쁜 직업으로 바꿨다가 전업주부가 되셨습니다.

그러면서 주변 분들과 좋은 교육을 고민하고 공부하고 소그룹으로 모이시다가 자녀들 친구들을 비롯한 주변에 돌봄이 필요한 친구들과 함께 공부방을 시작하셨대요. 공부방은 잘 자라서 지역 아동 센터가 되어 다른 분들에게 맡기시고 우리 단체로 오셨대요.

아이들을 키우는 25여년의 시간동안 내 아이와 함께 주변 엄마들도 키우고 공부방도 키우고 우리 단체도 키우셨습니다^^

우리는 이렇게 서로를 키우는 존재인 것 같습니다. 혼자 크기는 좀 어렵죠. 그리고 그렇게 다른 이를 키우는 힘은 아이들을 키우면서 얻게 되는 것 같습니다. 사람이 참 변하기 어려운데 자식이 연결되면 안 변할 수가 없더라구요. 내 아이 사랑하는 사람들은 결국 다른 아이들도 잘 자라야 내 아이 잘 자란다는 거 알게 되지요. 그래서 다른 아이들에게도, 아이들이 살 세상에도 정성을 들이게 됩니다. 선생님도 그렇게 자기 아이 사랑하다가 남의 아이도 사랑하고 세상도 돌보는 아름다운 사람이 되셨습니다.

 

 

 

 

 

 

큰 딸이 큰 장애를 가지고 있어서 수차례 수술과 입원을 반복하면서 인생의 진리들을 많이 깨달으셨답니다. 시간은 내가 충분히주는 것이 아니라 원래 아이들 자신것이었다는 것, 인생은 계획대로 되는 게 아니지만 모든 것들은 의미가 있고 가치가 있다는 것, 삶의 리듬을 건강하고 자연스럽게 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 욕심내면 경직되고 악수를 두게 된다는 것 등등... 늘 그렇듯 깨닫는 과정은 아프고 그걸 실천하는 과정은 버겁습니다. 더군다나 지속적으로 실천한다는 것은... 더욱 미궁입니다. 그러나 다시 일어서는, 자신의 아이를 위해 다시 돌이키는 이 세상 모든 엄마라는 종족에 대해 경의의 박수를 보내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느릴 수 밖에 없는 첫째를 기다리신 이야기와 함께 가슴에 특히 와 닿은 것은, 첫째에게 못해 본 것까지 모두 해 보려했던 둘째에 대한 욕심 이야기였습니다. ‘공부는 많이 안 시켜요하지만 다른 행동이나 교양 등의 잣대로 똑같이 아이의 날개를 섬세하게꺾는 것, 자유를 많이 주는 듯 보이지만 기획된자유만 주고, ‘내가 하고 싶어하면 엄마가 좋아할 것만 같은 것들을 생각하며 자신의 인생의 주인 자리를 잃어가는 아이... 자꾸 자꾸 생각하게 되는 이야기입니다.

한마디 한마디 많이 고심하시고 준비하신 그리고 그 안에 수년의 세월과 눈물이 들어있는 이야기임이 느껴졌습니다. 주변을 따뜻하고 보며 다른 이의 특별함을 발견해 주시는 선생님의 눈을 본받아 우리 아이들에게 그렇게 바라보겠습니다~

글쓴이: 재이맘 

(사교육1번지 강남지역에서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을 열심히 알리며 

네아이를 키우는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열혈회원)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