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글은 2011년 사교육걱정없는세상과 좋은교사운동, 교실밖교사커뮤니티, 전국학교도서관담당교사모임이 주관한 [아깝다 학원비! 전국독후감대회]에서 교사 부문 장려상으로 당선된 글입니다.


           “물음표”

                                                                                                     부천 수주중 박은미님


“선생님! 아무래도 학원이나 과외를 시켜야 하겠지요?”
학부모님들에게서 간혹 이런 질문을 받을 때면 난처하기 그지없습니다.

겨우 2년 차 신출내기 교사라지만 공교육에 대한 신뢰가 점점 사라져가는 것이 아쉽고, 교사로서 당연스레 책임을 통감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명확한 대답을 해줄 수 없음이 아이들을 사랑하는 선생님으로 가장 답답한 노릇입니다.

현실 속에선 안타깝게도 아이의 판단이 아닌 학부모의 관심과 혹은 지나친 간섭으로 아이들의 진로가 선택되어가고 있습니다. 물론 저학년인 경우에야 어쩔 수 없다고 하지만, 중고교생이 되어도 부모님에게 모든 것을 의존하는 아이들이 비일비재합니다.

사교육의 당위성은 학부모는 물론이고 학교 선생님도 자신하지 못하는 일이거늘 모순되는 그 모호한 경계 속에 획일적인 교육제도 안에 우리는 모두 오랜 시간 혼란스러워 했습니다. 학부모는 정신적, 경제적 부담을 껴안아야만 했고, 갈팡질팡 우왕좌왕 아이들이 갈 곳을 잃고 헤매여야만 했습니다.

[아깝다 학원비!]란 서적은 우리의 혼란에 대한 올곧은 해결방법을 담은 서적이었습니다. 사교육에 대한 무조건적인 부정이 아닌 사교육을 하지 않고도 부족함 없이 공부할 수 있는 적절한 대안들을 찾아주는 서적이기에 무엇보다 귀하고 값진 서적이었습니다.

학원에 보냈더니 성적이 오르던데요? 학교 수업만 어떻게 믿어요? 영어 교육은 빠를수록 좋은 것 아니에요? 들의 질문들은 부모라면 학생이라면 또 교사조차도 수없이 가져보았을 사교육에 대한 의문입니다. 또한 사교육분만이 아닌 전반적인 교육이나 아이의 미래를 위한 고민이기도 합니다.

교육전문가의 철저한 분석과 심도 있는 지식, 선생님이나 학원 강사들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 학부모의 여러 가지 답변을 들으며 사교육에 대한 올바른 이해는 물론 고효율적인 교육방법에 대한 실마리를 풀어갈 수 있었습니다.

사교육을 통해 공부하는 기계가 되어 짧은 시간 성적을 올리게 된 아이들이 우울한 자화상이 아닌 생각하고 사고하여 지식을 제것으로 만드는 현명한 아이가 될 수 있는 묘안들이 [아깝다 학원비!] 속에는 곳곳에 숨어 있었습니다.

또한 사교육 대신 자녀를 이해하는 혜안을 통해 아이에게 알맞은 교육방식과 다양하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찾아내어 사교육 이상의 성과를 일궈낸 학부모의 수기인 ‘우리 집이 달라졌어요’ 코너는 각각의 질문 마지막에 실려 있어, 피부로 직접 아이들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었고, 학부모의 입장에서는 더욱 공감대를 형성하는 지침이 되어 줍니다.

다른 아이들도 학원에 다 다니니까 하는 불안하고 초조한 학부모만의 따라하기가 아닌 조금 늦어도 바로 성적이 향상되지 않아도 아이를 믿고 기다리는 학부모의 교육방식은 아이의 홀로서기에 가장 큰 견인차가 되어주고 있었습니다.

전문가, 비전문가, 학부모, 선생님, 아이들까지 교육의 모든 주체들이 머리와 가슴을 모두 모아 만든 [아깝다 학원비!]가 교사인 제가 가져다 준 것은 해답과 더 큰 하나의 물음표였습니다. 학생들도 교사들도 읽어보면 좋을 책이지만 [아깝다 학원비!]를 가장 추천하고 싶은 사람은 바로 학부모님들입니다.

과외를 해야할까? 학원을 보내야할까? 영수? 아니면 전과목을 시켜야 하나? 라며 사교육에 대해 수없이 질문하시는 학부모님들. 우리 아이는 무슨 과목을 좋아하지? 우리 아이의 친구는 몇 명이나 되지? 우리 아이 성격은 어떻지? 라는 물음표는 띄워보신 적이 있으신지 참으로 궁금합니다.
아이들을 가르친다는 명색이 교사라는 저조차도 학생들에게 물음표보다는 이렇게 해야 해. 저렇게 하렴. 하며 강압적인 태도만을 취해 왔던 날이 더 많았으니 말입니다.

[아깝다 학원비!]는 단순히 사교육에 대한 의문과 옳고 바른 교육에 대한 이야기만을 엮어 놓은 서적이 아니라 아이들과 부모, 교사와 학생의 소통이 얼마나 중요하고 소중한 일인지를 깨닫게 하는 서적입니다.

어떤 방식으로 어떻게 공부를 해야하는지를 깨달아야 하는 것은 분명 아이들입니다. 왜? 공부를 해야하는지 또한 아이들 스스로가 답을 찾지 못한다면 결국 아이들에게 있어서 공부란 부모님을 위해 해야하는 억지스런 일이 되고 말 것입니다. 능률과 성취감은 기대할 수도 없으니 성적이 오를 리도 없을 것입니다.

우리는 아이들에게 여러 가지 방법을 제안해줄 수도,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함께 의논할 수도 있지만 공부의 주인이 되어야 하는 것은 바로 우리의 아이들입니다. 학부모와 교사들은 그저 아이들이 조금 더 쉽게 조금 더 편안하게 공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조력자일 뿐입니다.

[아깝다 학원비!]를 통해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교육자로써의 의무와 책임. 그리고 학부모님들의 마음을 조금 더 이해할 수 있게 되었고, 과연 무엇이 아이들을 위한 최선인지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한 학급에는 1등이 있고, 꼴찌도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생김생김이 다 다른 것처럼 내 아이와 다른 아이의 이 학생과 다른 학생의 차이와 다른 점을 관심으로 지켜보고 또 수없이 많은 물음표들을 아이들에게 던져 보아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아이와 학부모, 교사 모두의 대화와 이해를 통해 아이의 길을 열어주어야 할 것입니다.

[아깝다 학원비!]는 사교육보다 강력하고 효과적인 교육방법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제목 그대로 사교육비를 줄임으로 인해 가계에 경제적인 도움도 많이 가져다 줄 것으로 사료됩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아깝다 학원비!]를 다시 보고 또 두고두고 보게되는 이유는 아이들에게도 학부모에게도 교사에게도 아이들의 미소가 최선이자 최고의 선물이기 때문입니다.

[아깝다 학원비!]로 조금 더 많은 아이들이 즐겁고 행복하게 스스로 공부하게 되리라 믿습니다. 그런 아이들로 인해 더 행복해질 학부모와 교사 그리고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