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깝다 학원비! 100만 국민약속운동’은
<아깝다 학원비!> 소책자(e-book포함) 100만 부를 보급해서 여기에 담긴 정보에 따라 살겠다고 약속하는 국민들 10만 명을 모으기 위해 온 국민이 만들어가는 새로운 운동입니다.

 ▶ 이북(e-book)으로 보기


"학원주도형 학생!!"

 

1-2.jpg  

 

"학원은 여러 가지 교묘한 시스템이 얽혀 있기 때문에 한 번 발을 담그면 빠져 나오기가 결코 쉽지 않습니다. 늪처럼 점점 끌려가기 쉽상이다. 물론 냉정하게 알맹이만 빼먹고 과감히 나오는 학생과 학부모도 있습니다. 그러나, 학원에서 이들을 그냥 놔둘 리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몇 가지 장치를 더 이용합니다. 그 중 한가지는 바로 커리큘럼의연계성을 강조하는 것입니다. 입시 설명회나 강의 첫 시간에는 마치 그 강의 하나만들어도 뭐가 전부다 끝날 것처럼 설명합니다. 그러나, 막상 마지막 시간, 더 정확히는 재등록이 다가올수록 학원이나 강사의 말은 바뀌기 시작하지요. 기초반을 들었으니 이제 심화반을 들어야 한다든가, Step1이 끝났으니 이제 Step2를 들어야 한다든가, 이걸 이어서 듣지 않으면 효과가 없다든가 하는 이야기를 계속 강조합니다. 학원은 엄마에게, 강사는 수업시간에 자녀에게 지겹도록 이야기하고 또 합니다."

 

 

"학원 입장에서는 신규 수강생을 잡는 것보다 기존 수강생을 재등록시키는 것이 훨씬 쉽습니다. 기존 수강생을 붙잡아두고 무한 커리큘럼을 돌려 최대한의 이익을 빼먹는 것이 가장 확실합니다. 학원의 커리큘럼에는 앞서 강조한 세분화 불가와 함께 이러한 지나친 방대함과 연결성이라는 문제도 함께 존재합니다. 재밌는 것은 그래도 안되면감정에까지 호소해서라도 붙잡는다는 것입니다. 평소에 아이들과 친분을 쌓아두는 것은 이 때 큰 효력을 발휘합니다. ‘선생님이라는 우위적 입장에서 다른 학원으로 간다던가 학원 수강을 그만두는 것은 마치 배신이라는 느낌이 들도록 자극하기도 합니다. 이 때에는 주로 학부모보다는 감수성 예민한 학생을 타겟으로 하지요. 결국 이렇게 학원이라는 늪에 붙잡혀 버린 학생은 점점학원주도형 인간이 되어버립니다. 나중에는 빠져 나오고 싶어도 빠져 나올 수 없지요. 학원이 없으면 아무 것도 못하기 때문이다. 이른바 사교육 Big3라는 강남/분당/목동에는 이런 학원Kid’들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이들의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시간낭비가 심해진다. 커리큘럼이 개별화되어 있지 않기에 학교에서 들었던 내용을 또 듣는 경우도 많다. 고학년이 될수록 이러한 시간낭비는 압박으로 다가온다. 수능/논술에 필요한 이해,응용력을 위한 혼자 고민할 시간이 점점 없어진다. 그렇다고 같은 내용을 두 번 듣는 것도 아니다. 사춘기의 집중력은 한계가 있다. 같은 내용을 학교와 학원 양 쪽에서 두 번 들어야 한다면, 하나는 무의식적으로 버린다. 대부분은 학교를 버린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엄마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같은 내용을 두 번 듣는 효과는 절대 없다. 결과적으로 학원 수업이 ‘Only One’이 되어버리고 어쨌거나 학교시험인 내신에서 구멍이 뚫린다.

2. 이해와 응용력이 심각하게 떨어진다. 학원은 뭐니뭐니해도 ‘수업이라는 시스템이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해와 응용력은 철저히 자습(Self-Study)’의 영역이다. 아니, 공부라는 것 자체가 수업(50%) + 자습(50%)’이라는 것은 상식이다. 그러나, 학원주도형 아이에게 이 상식은 이미 상식이 아니다. 학원주도형 아이는 누군가에게 무엇을 듣지 않으면 공부가 되지 않는다. 이건 끊임없이 공부의 50%에만 집중한다는 이야기다. 공부를 50%만 하면 성적도 50% 밖에 안 나온다. 특히 이해와 응용력이 심각하게 중요한 수능/논술시험에서는 더 그렇다.

3. 결국 수능/논술에서 최상위권을 기대하기 힘들다. 노무현 대통령 시대, 잠시 최상위권들 사이에 학원Kid’들이 끼어들 기회가 있었다. 그러나, 수능이 원상복귀되고 있는 지금 이 시점에는 더 이상 빈 자리가 없다.(Part1. 입시제도편 참조) 이해와 응용력으로 중무장한 진짜 실력자들이 당당히 포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학원주도형 아이는 잘해야 5%가 한계다. 최상위라 불리는 ‘4%’에는 절대 진입할 수 없다.(Part4. ‘5% 딜레마형 참조)

4. 설사 겨우 명문대나 특목고에 진학했더라도 그 이후가 더 문제다. 지금 몇몇 명문대 내에서는 ‘대학생끼리의 과외가 성행 중이다. 대학생이 대학생에게 과외를 받는다는 것이다. 대부분은 강남/분당/목동 출신의 학원Kid’들이다. 이들은 평생 학원과 과외를 받으며 공부해왔다. 그리고 앞으로도 평생 죽어도 혼자서는 공부할 수 없다. 인생이 망가지는 것이다.

 

"저희가 연구한 서울대 3121명의 어김없는 공통점은 자기주도학습을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학원 안 다니고 혼자서만 공부했다는 것이 아니다. 말 그대로 자기가 주도해서 빼먹을 것만 빼먹고 지능적으로 주체적으로 학원을 이용했다는 것이죠. 요약해서 이렇게 기억하면 간단합니다. 학원으로 아이의 공부를 100% 도배하면 아무리 운이 좋아도 기껏 ‘5%’가 한계입니다. 혼자 공부하는 것을 중심으로 학원은 철저히 ‘이용한다는 개념으로 접근하면 최상위권이 될 수도 있다. 최상위권의 꿈을 아직 초/중인데 포기할 이유는 전혀 없습니다."

 


1. 이 정보를 따라 살겠다는 10만 약속 서명에 참여하세요. 신나는 일이 생깁니다. 
2. 100만 명 시민들에게 이 책자를 나눠주는 일에 참여하세요.
3. 후원계좌번호 : 우리은행 1006-801-324738(예금주 : 사교육걱정없는세상)  ---> 동참하기

 


<이 자료는 2009년 10월 8일(목) 등대교양강좌 조남호(스터디고드 대표)의 『학원, 독이 든 성배』강의 내용과 강의안의 내용을 축약한 것입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