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교육걱정없는세상 운영자 초식동물입니다. 아침에 메타블로그에서 사교육, 교육관련 글 검색하다가 발견한 어느 고등학생의 글입니다. 오늘날 공교육과 사교육 문제에 대해 시사하는 바가 큰 것 같아서 저희 블로그에 가져왔습니다. 

원문은 http://blog.daum.net/nevergiveupfordream/6106465 입니다. 




나는 내가 다니는 고등학교에 대해 자부심이 크다.

내가 사는 곳은 비평준화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고등학교 간의 수준차가 있다.

그리고 우리 지역의 고등학교 중에서 두번째로 손꼽히는 학교이기 때문에

그만큼 사람들의 인정을 받고있고 학생들도 그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런데 급식시간에 친구에게서 이상한 소리를 들었다.

1학년을 가르치시는 네다섯명의 수학 선생님 중에서

보충 신청할때 경쟁이 치열한 강좌를 맡고 계시는 한 선생님께서

하신 말씀이 내가 말하는 이상한 소리이다.

수학이라는 과목은 기본 개념의 이해만으로 충족되는 과목이 아니고

문제를 충분히 풀고 시행착오를 겪으며 연습해야하는 과목이므로

어느 과목보다 선생님의 도움이 절실한 과목이다.

따라서 교무실에 가보면 수학 선생님께 질문하는 아이들은 흔히 찾아볼 수 있다.

그런데 그 선생님께서는 질문하러온 학생에게

조금 귀찮아하는 내색을 비추시면서

"수학 정도는 학원 다녀줘야 하는 거 아니니?"라는 의미의 말을 꺼내셨다고 한다.

 

일제고사니 뭐다 말이 많다.

서로 다른 개성을 갖고 있는, 단 한명도 똑같지 않은 학생들을

단순한 공부라는 기준으로 평가한다는 자체도 우스울 뿐이고

학생들을 일등부터 꼴등까지 나열하여

무한한 가능성을 갖고 있는 우리를 그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하는 것이 싫다.

(물론, 학교라는 집단에서 공부로 순위가 정해진다는 것은 당연하지만

정작 학교 안에서는 공부라는 것으로만 학생이 판단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일제고사는 시험으로만 평가하게 한다고 볼 수 밖에 없다.)

학생이기에 이런 말을 한다는 자체가 순수하게 받아들여지지 못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이런 말을 하려던 것은 아니었지만 나도 모르게 일제고사에 관해 이런 말밖에 할 수 없게 된다.

어쨌든, 일제고사가 사교육을 부추킨 다는 것으로 또 다른 문제점을 제기한다는 것은 분명하다.

 

학교 선생님이 사교육을 권장할 수 있는 것일까?

고등학교에 와서 조금 덜 해졌기는 했지만

중학교때만에도 수업 시간에 "너네 이거 학원에서 배웠지? 선생님이 이 부분은 넘어갈께."라는

말을 하신 선생님도 몇분 계셨다.

그것이야 말로 공교육을 좌절시키는 것이다.

여러가지 사정으로 학원을 다니지 않고 학교에 의지해 공부하는 아이들은 전혀 없을거라 생각하는 것일까?

학교는 공부를 배우는 곳이다.

학원을 다니지 않고 학교만 다니는 아이들이 언제부터 특이한 학생이 되었는지 잘 모르겠다.

 

나도 사교육을 받고 있다. 영어와 수학.

하지만 이것은 내 필요에 의해 다니는 것이다.

특히, 수능에서 치르는 영어같은 경우에는 정말 공교육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을 요약하자면 이렇다.

사교육이라는 것은 공교육을 뒷받침 하는 것일 뿐이지

공교육을 앞질러서는 절대 안되며

어떤 학교 선생님도 사교육을 권장할 수 없는 것.

학원 선생님에게 도움받고자 하는 학교 선생님은 진정한 교육자가 아니다.

 


출처 :오늘도 난 꿈을 꾸고★ 원문보기  글쓴이 : RUSHI★ 




신고

저런 아이가 무서운 아이야”

“맞아.”

이것은 힘센 아이를 보고 하는 말이 아니다.

더구나 싸움을 잘하는 아이를 보고 하는 말도 아니다.

이것은 학원을 다니는 중 3 학생들이 학원을 다니지 않는 같은 반 친구(나의 큰 딸)를 가리키며 한 말이다.

“고등학교 가면 야자하기 때문에 학원 다닐 시간도 없다는데...”

“야자시간 동안 혼자서 공부해야 하는데 혼자서 공부를 해보지 않아서 걱정이야”

“넌 좋겠다. 혼자 공부하는 습관이 들어 있어서”

“집에서 혼자 공부하고 학원 안 다닌 아이들이 고등학교 가면 공부 잘한대.”

“맞아”

“그러면 너도 학원 다니지 마”

“나도 안 다니면 좋겠는데, 안다니려니 당장 성적이 떨어질 것 같고...

“학원 안다니면 불안할 것 같아. 혼자서 공부할 자신이 없어...”

“...”

 

물론 모든 아이들이 이런 생각을 하고 잊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이런 이야기가 오고가는 중 3 교실에서 그다지 반론이 없고 공감하는 분위기라고 한다면 그렇게 특별한 이야기는 아닐 것이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이런 대화를 하는 아이들은 초등학교 고학년 때는 이런 대화를 하였다.

 

“넌 왜 학원을 안 다니니?”

“...”

“중학교도 가야 하는데 학원 안다녀서 어쩌려고 그러니?”

“너네 엄마는 참 이상하다. 학원도 안 보내주고... 넌 걱정도 안 되니?”

“너 이번 시험 몇 점인데?”

“OO점”

“학원 다녀도 그렇게 점수가 높지 않네 뭐.”

“학원 안 다니는 나나 다니는 너나 그렇게 차이 나지도, 너가 더 잘하지도 않으면서 뭘...”

“...”

 

드디어 이 아이들이 중학생이 되었다.

중학생이 되고 시간이 조금 흘렀다.

“야 너 참 좋겠다. 학원도 안다니고”

“저녁 10시에 자다니...”

“그럼 너도 학원 다니지 마”

“안 돼. 엄마가 다녀야 한 대.”

“우리 엄마도 너네 엄마처럼 학원 다니지 말라고 하면 좋겠다.”

“...”

내가 사는 광명시는 비평준화지역이라 초등학교 고학년 때부터 고입시준비가 시작된다.

그러다 보니 초등학교 5, 6학년 때는 중학교 준비를 하기 시작한다.

그 당시 나의 큰 아이 말로는 학원을 다니지 않는 아이가 거의 없다고 했다.

그러다 보니 학원을 다니지 않는 큰 아이는 친구들 사이에서 왕따를 당하기 딱 좋았다.

다행히 당당하게 대답하여 왕따를 당하지는 않았지만...

학교에서 학원 다니지 말라고 당부하고 하여 둘째 아이네 반에는 학원 다니지 않는 아이도 꽤 있다고 했지만 비평준지역의 고입시 전쟁은 초등학교 때 이미 시작된 지 오래다.

서울로 일찍 이사를 가는 집도 있지만 대부분 비평준지역에 사는 사람으로서 일찍부터 고등학교 걱정을 하고 준비를 한다.

이런 상황에서 위와 같은 아이들 대화의 변화를 보면 아이들은 커가고 있고 생각이 변하고 있다는 것을 엿볼 수 있다.

아이들은 이렇게 커가고 있고 생각이 변하고 있는데 부모들은 과연 어떨까?

시간이 흐를수록 생각이 깊어지고 삶을 살수록 생각의 변화가 있는가?

아이들은 커가는데....

아이들 생각은 변하고 있는데...

고등학교 선택을 앞둔 아이들은 자신에게 지금 무엇이 부족한지 지금 자신에게 무엇이 필요한지 알고 있는데...

아이들은 학원을 다니면서 불안해하고 있는데...

학원을 다니면서 불안해하는 중 3 아이들이 안쓰럽다.

이 불안을 부모들은 아는지...

아니 벌써 알고 있을지도 모른다.

벌써 부모들도 불안해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왜 서로 불안해하면서 그 불안을 해소하지 못할까?

비평준화지역이다 보니 눈앞의 내신과 연합고사 성적이 발등의 불이라 다니던 학원을 안 다닐 수 없는 것이다.

도저히 배짱을 부릴 상황이 아닌 것이다.

답은 없을까?

답이 없지는 않다.

연합고사 끝나면 정말 혼자 공부하는 습관을 들이면 된다.

학원을 다니든 안 다니든 혼자서 공부할 수 있는 능력과 습관이 문제다.

이것만이 서로의 불안을 해소하는 길이다.

“엄마, 공부 잘하는 아이들은 학원에 다니면서도 집에서도 혼자서 열심히 하는 아이에요.

그런 아이들은 고등학교 가서도 잘 할 것 같아요.“

“맞아. 학원 다니고 안 다니고의 문제가 아니라 스스로 얼마나 공부를 하느냐의 문제지.”

“선생님도 엄마와 꼭 같은 말씀을 하셨어요. 난 학원 다니는 아이에 비해서 정말 많이 논 것 같아요. ...”

“많이 놀았다고 생각하니 다행이다. 많이 논 것 같으면 지금부터 열심히 하면 되겠네.

공부에 일찍 지치는 것보다 실컷 놀고 지금부터 열심히 하는 것이 더 나을 거야 아마.“

“...”

 

 

이글은 지금 고2인 제 큰 딸이  중학교 끝나갈 즈음 제가 쓴 글입니다.

학원관련 한겨레 신문기사가 아래글에 있기도 해서 참고가 될까하여 ....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악동' 회원님의 글입니다.

*원문: http://cafe.daum.net/no-worry/3jje/37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