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이 제일 자신 없었던 저는 울 큰아들이 수학이 재밌다고 할 때 정말 신기했습니다. 웬만한 문제는 쓱쓱 풀고 사고력 문제 나오면 더 열심히 풀더라고요. 그래서 영재인줄 알았습니다.

중2때 멋모르고 과고 입시에 뛰어들었습니다. 남들은 초등4학년 때부터 준비해야한다는데 그 말이 들리지 않았어요.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했나요. 과고 입학설명회를 가면 과학수학내신만 좋으면 뽑는다고 해서 그런 줄 알았죠. 각종 올림피아드 금상 이상 있어야 하고 kmo점수도 있어야하고....

아무리해도 성적은 오르지 않고 떨어지기만 했어요. 학교내신은 그럭저럭 유지했지만 과고 들어갈 성적엔 미치지 못하더라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원에선 절대로 절대로 1% 가능성도 없다는 말을 안해주더라고요. 마지막 순간까지도.

속았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늦었습니다. 그 과정을 약 2년 정도 지나오면서 친구도 잃고, 중학교 시절 추억도 만들지 못하고, 목표도 못이루고. 결과물이 없는거죠. 게다가 저와의 관계까지 나빠졌고요. 이미 아이는 상처를 너무 많이 받았고 공부에 대한 의욕까지 놓아 버린것 같았어요 .

오늘 강의를 들으니 불과 2년전 제 모습을 다시 보고 있는듯 하여 몹시 불편했습니다. 아이의 공부습관, 성향, 적성등 전혀 고려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몰아부쳐 사교육으로 내몰아 '아동학대'를 했다는 죄책감이 쓰나미처럼 밀려옵니다. 아이한테 정말 미안하다고, 그리고 사랑한다고 몇만번 사죄해도 용서가 안될것 같은 어리석은 엄마입니다.

아이가 주체가 되지않는 학습은 그것이 사교육이던 자기주도학습이라는 이름의 또다른 그것이라도, 해답이 될수는 없을겁니다. 철이든 아이는 스스로를 객관화해서 볼수있고 스케쥴 관리가 된다고하죠 . 그게 가능할 때까지 기다려 볼려구요.

울 아이는 그 후로 미대를 고집합니다. 어떤 속마음인지는 터놓지않아요. 하지만 이젠 강요하지 않으려구요. 네가 선택하고 최선을 다하고 즐겨라. 대신 결과에 책임지자. 엄마는 60억 인구에서 네가 엄마아들로 태어나 줘서 정말 고마워. 사랑해라고 날마다 문자날려줍니다. 그때의 엄마 욕심을 면죄 받을수 있기를 바라고요. 또 정말 사랑하거든요. 이런 사랑 그동안 많이 못줘서 미안하다. 울큰:)

어려운 질문 공세에도 진심으로 답변해주신 강사님 감사드려요!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