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깝다 학원비!> 출판을 축하해주러 오신 분들 중에서
참석자 대표로 세 분에게 축하인사의 말씀을 들었습니다.
박재원 비상공부연구소 소장님, 남승희 명지전문대 교수님,
그리고 '88만원세대' 저자이시자 5기 등대지기학교의 강사이셨던  우석훈 선생님,
세 분의 필승을 다짐하는 축하의 인사 들어보시죠~!




박재원 (비상공부연구소 소장)



안녕하시지요. 반갑습니다. 제가 지금도 기억에 남는 사건이 최근에 있었습니다. 가정 방화 사건, 그리고 컴퓨터 게임 중독에 걸린 아들과 부모님의 갈등으로 인한 살인 사건이었습니다. 그런 사건을 보면서, 우리 가정이 심각한 위기에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에게 교육이 과연 뭘까요. 희망이 아니라 절망이죠. 그리고 성장이 아닌 좌절입니다.

오늘 <아깝다 학원비!>을 보면서 이 책이 정말 많이 팔려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학부모 교육을 많이 다니는데, 이 책이 널리 보급되어서 이 책을 보지 않은 사람이 왕따가 되는 분위기가 하루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이 책이 우리 교육에 진정한 등불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남승희 (명지전문대 교수)

6월 2일에 교육감 선거를 했으니 반 년정도가 지난 것 같습니다. 저에게는 너무 큰 경험이었고, 한 뼘이 아니라 1m 정도는 큰 것 같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사교육비 걱정 없이 아이들을 키웠습니다. 지금은 물론 아이들이 다 커서 사교육비 걱정을 안 해도 되지만, 아이들을 키울 때에도 사교육비를 들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잘 자란 것 같아요. 아이들이 잘 자라는 것과 사교육비는 정비례하지는 않는 것 같아요.

저는 여러분께서 꿈꾸고 계시는 사교육 걱정 없는 세상이 머지 않은 장래에 올 거라고 확신합니다. <아깝다 학원비>가 단행본으로 출판되었는데, 제가 서울시에 있을 때 ‘사교육걱정없는세상’에서 1000부정도 <아깝다 학원비> 소책자를 받았어요. 이것을 필요하신 분은 주문하라고 서울시 홈페이지에 올렸더니, 3시간 정도가 지났는데 비서가 빨리 내려야겠다고 하는 거에요. 주문이 다 찼다는 거죠. 그래서 몇 차례 더 소책자를 받아서 서울시 공무원에게 제공해드렸던 경험이 있습니다. 이러한 일들이 빨리 이루어지면 여러분이 꿈꾸는 사교육걱정 없는 세상은 빨리 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책의 출판기념회를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사교육 걱정 없는 세상이 올 거라는 믿음을 버리지 마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우석훈 (88만원세대 저자, 2.1연구소 소장)

제가 옛날부터 만들고 싶은 단체가 두 개 있었는데 그 중 하나가 ‘과외 없는 아빠들의 모임’입니다. 7년 전부터 생각해왔지만 아이가 생기지 않아서 못하고 있고,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활동으로 대신해도 좋을 것 같아요.

제 생각에는 사교육이 돈 들이면 들일수록 돈 손해이고, 아이를 보내면 보낸 만큼 손해입니다. 제가 박사과정에서 학생들을 가르쳐보면, 1-2학년은 사교육 받은 애들이 잘 따라오거든요. 그런데 3학년 넘어가면 외고보다 일반고 나온 학생들이 잘해요. 그리고 대학원이나 박사 과정 들어가면 시골에서 올라온 친구들이 공부를 더 잘하거든요. 중2-3학년까지는 놀아야 할 때인데 놀리지 않았기 때문에, 어쩌면 지금 사교육 하시는 분들은 평생 자녀들에게 원망 들으실 거에요.

저는 사교육 없는 세상이 올 거라고 생각하는데, 문제는 ‘재수 없게 지금 태어났으면 어떻게 하나. 지금 중학생이면 어떻게 하나.’ 라는 것이죠. 그걸 줄이기 위해 잘 됐으면 좋겠다 하구요. 저는 지는 싸움은 안하거든요. 이긴다고 생각해서 열심히 하는 중입니다. 우리는 필승!!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