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월 30일 <아깝다 학원비!> 출판기념회가 

홍대 앞 가톨릭청년회관 CY씨어터에서 있었습니다.

행사가 시작되기 전 회원들의 플래쉬 몹 행사가 먼저 있었는데요,

20여명의 회원들은 지하철 2호선을 타고 

서울대 전철역을 출발해서 홍대까지 오는 동안 

<아깝다 학원비!> 책을 들고 읽는 '플래쉬 몹' 행사를 했습니다.


ⓒ프레시안(이경희)

지역모임의 회원들과 카페에서 소식을 듣고 아이들과 신청해주신 분들이 모여 

처음으로 이렇게 시민들 앞에 나서보았지요. 

2시간여를 일찍 집에서 나서 쉽지 않은 발걸음이었지만,

조금이라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기꺼이 참여해주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7시에 시작한 출판기념회는
김용신 CBS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었는데요.
김용신 아나운서는 등대지기학교 2기 졸업생이자 오랜 회원이랍니다. 행사일 전에 한권 사서 읽어보셨다며 책을 직접 들고 소개해주셨어요.
역시 등대지기학교 졸업생이라 남달랐습니다. 한식구가 사회를 보니 더 반갑고 즐거웠답니다. ^^








지방에서 올라오신 분들, 회원이 아님에도 관심가지고
아이들 손을 잡고 오신 학부모님들, 축하의 자리에 여러 분들이 함께 해주셨습니다.
이 자리는 단순히 출간을 축하한다기 보다,
우리가 꿈꾸며 기다리는 바로 그 세상, 사교육걱정없이 아이들이
행복한 공부를 할 수 있을 그 날을 염원하는 마음을 모으는 자리였습니다.
그래서 아빠 엄마를 따라온 아이들과 함께 즐기고 축하하며 소망을 나누는 자리로 마련했습니다.






출판기념회의 시작을 알리는 '살판'팀의 모둠북 공연은 신명날 뿐만 아니라,
희망의 울림을 더 크게 만드는 순서였답니다.
북이 둥둥둥 울리는 소리를 들으며, 이 자리 밖으로
우리의 소망과 꿈이 울려 퍼져나가길 바랬습니다.





출판기념회의 으뜸은 연극공연이었습니다.
전문 연극인도 아닌, 단지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회원으로,
그리고 등대지기학교와 행복한 진로학교 수강생으로 모인
네사람이 만들어낸 작품이었습니다.
각본을 쓰고 연출을 맡아주신 분들도 회원가족이시구요.
멋지지 않나요?



연극 제목은 "뭐? 학원비가 아깝다고?" 였어요.
스스로 척척 공부를 잘 해내는 옆집 아들래미의 비법을 알아봤더니,
아깝다 학원비 소책자에 쓰여진, 그리고 등대지기학교에서 배운 것들이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걸 모르고서 아들을 학원 뺑뺑이 돌리고 꾸중하며 괴롭혔던
엄마는 아들에게 사과를 하고 새로운 출발을 하는 감동적인 결말이었답니다.
이 이야기가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아닌가 싶어요.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을 만나 달라진 가족들의 이야기들이요.^^



이어 송인수 대표님께서
'아깝다 학원비'를 소개해주시고 앞으로의 비전을 들려 주셨답니다.
유독 대표님의 강연 순서에서 큰 웃음소리가 뒷쪽까지 들렸습니다.
듣기만 해도, 상상만 해도, 웃음이 터져나오는 행복한 이야기들이었거든요. ^^
어느 누구도 우리에게 희망을 이야기해주지 않았는데,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그 희망을 말하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온다구요, 곧 우리 곁에 온다구요...







이날 또 의미있는 순서는
사교육걱정을 줄인 가정의 사연을 찾는 수기 공모전의 시상식이었습니다.
아깝다 학원비를 읽고 가정이 변화된 사연을 보내주신 분들 중에
최우수, 우수, 장려에 뽑히신 분들이 나와 상을 받고
최우수에 당선된 글을 낭독했습니다.
최우수에 당선된 음악교사이신 김선희 선생님은
두 아들에 대한 사랑과 믿음 가득한 사연을 감동적으로 읽어주셨어요.  


최우수상과 우수상에게 수여된 상 중에 가장 으뜸은 바로
"사교육걱정없는세상 1년 자유이용권"이었답니다.
그게 뭐냐구요? 말 그대로 자유이용권!
2011년 1년 동안 등대지기학교며 진로학교, 각종 토론회와 포럼 등에
무료로 수강하실 수 있는 선물이에요. ^_^ 와우~
이만한 선물이면 모두가 부러워할만 하죠?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을 꿈꾸는 8가지 약속을 함께 다짐하는 시간도 있었습니다.
박영건, 최성순 회원의 선창으로 8가지 약속을 한 목소리로 외치면서
마음과 의지를 다잡아 보았습니다.
그리고 8가지 약속에 동의한 가정이 다는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을 꿈꾸는 우리집> 명예 문패를
홍인기 좋은교사운동 정책실장님에게 전달했습니다.
수많은 교사들을 대표해서 받으시고
교사들이 앞장서서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을 꿈꿀 것을 약속하셨답니다.








축하공연을 앞두고는 김성천 부소장님의 
퀴즈쇼가 있었습니다.
부모님을 따라 온 어린이 친구들에게
아깝다 학원비 내용과 관련한 퀴즈를 냈어요.
어찌나 빨리들 손을 들던지, 
눈깜짝 할 사이에 퀴즈쇼가 끝나버렸습니다.








이어서 축하공연으로 어린이중창단의 국악가요가 있었습니다.
김연실 회원의 두 딸과 친구들의 공연이었는데요,
흥겨운 국악가요를 들으며 어른들 뿐 아니라 아이들까지 즐거웠답니다.
마지막에는 가수 '백자'의 노래로 마무리했습니다.
'일어나'를 함께 부르면서요.^^





출판기념회에 와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특별히 축사를 해주신 박재원 소장님, 남승희 교수님, 우석훈 선생님에게도 감사드려요.
함께 힘써준신 비아북 출판사에도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포토존에서 가족끼리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어요.
은평구 등대지역모임에서도 모두들 오셔서
함께 축하해주시고 기념사진 한장 남겼습니다.^^






마지막에 다함께 외쳤습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온다! 온다! 온다!!!"구요.
출판기념회에 모인 분들, 생방송으로 보신 분들,
오시지 못했지만 마음 한가득 응원을 담아 보내주신 분들과
 우리가 함께 만들어갈 세상,,,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곧 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