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뉴스레터는 두 번 인사를 드리게 되네요! '사교육 걱정없는' 고야입니다. 지난 주 첫 뉴스레터가 나가고 폭발적인(?) 반응이 있었습니다! ^^ 먼저 귀한 시간을 쪼개 설문메일에 성심성의 껏 답변을 달아주신 여러 선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사실 '아깝다 학원비!' 소책자와 관련된 설문 메일의 문항수가 모두 합해봐야 9문항에 불과해 뉴스레터의 이 꼭지를 어떻게 이어갈지 좀 막막한 기분도 들었습니다! 그러나!!! 송인수 공동대표님을 제외하고는 사무실 상근인력 가운데 가장 무시무시한 '엮기 능력'(온/오프를 넘나들며 각계 각층의 걸출한 인물들을 소집하는 능력)을 갖춘 강영미 온라인 사업팀 팀장님의 성화에 못이겨 겨우겨우 머리를 쥐어짜내고 있습니다. 지금 이 시간 많은 온라인 서포터즈 선생님들도 비슷한 기분을 느끼시고 계시겠지요? 하핫!!

 

지난 주 강팀장님은 그래프가 특히 보기 좋았다고 하시더군요! 그 순간 제 고민은... '음~ 그래프로 만들 설문은 몇 개 없는데???' 송인수 공동대표님의 철두철미한 품질 검사에 따른 일상 생활속에서의 트레이닝을 통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상근인력들은 세계적 수준의 OEM 생산능력을 이미 만방에 널리 알린바 있습니다. 하핫! 그런 의미에서 오늘도 그래프를 하나 만들봅니다. 사실~ 그래프 하나 들어가면 특별한 내용이 없어도 뭔가 있어보이잖아요! 오늘 그래프는 설문 네번째 문항 '아깝다 학원비 소책자를 주변에 추천 혹은 나누어주고 싶으십니까?'에 대한 여러 선생님들의 반응입니다. 이번에도 설문 참여자의 98%가 긍정하는 반응을 나타내셨습니다. 매번 자화자찬인가요? ^^ 음~ 아직 부족한 2%는 지금 이 뉴스레터를 읽고 계신 선생님들이 채워주셔야 할 부분이겠죠?

 

4번응답률.jpg 

 

사실 오늘 여러분들께 알려드리고자 하는 주요 내용은 "소책자가 100만명의 국민들에게 전달되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이 있다면?"이라는 설문에 대한 여러 선생님들의 아이디어입니다. '아깝다 학원비!' 소책자 1쇄 10만부는 세상의 빛을 본지 채 한달도 되지 않아 모두 배포되었습니다. 이후에도 2쇄 10만부가 나오자마자 좋은교사 소속 선생님들을 통해, 김미화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과 같은 언론 매체를 통해, 주간지 또는 월간지 특별부록을 통해 '아깝다 학원비!' 소책자가 더 많은 국민들에게 알려지고 있구요. 특히 이번 주에는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전교생에게 배표를 목적으로 소책자를 요청하는 전화가 쇄도하고 있습니다! ^^ 사무실 전화가 난리통을 방불케 한다는... 하핫! 이런 흐뭇한 분위기 속에서 불에 기름을 붓는 아이디어 일부를 공개합니다!!

 

 '아깝다 학원비!' 소책자가 100만명의 국민들에게 전달되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이 있다면?

나만 읽고 마는 것이 아니라 전달해야 하는 미션이 공동으로 주어지면 좋겠습니다. 실제로 사교육 문제의 어떤 부분이  해결이 된다든지 등

☞ 아무래도 제도 언론의 지속적인 노출이 필요한 듯 싶습니다. 신문사와 방송사에 콘텐츠를 제공하고 시리즈로 기사화시키는 게 좋을 듯 합니다.

☞ 강사로 나오신 분들 센터에 풀면 좋지 않을까요?^^

☞ 캠페인이나 공개 서명운동하러 광화문이나 대치동으로 나가는 것은 어떨지...

☞ 입소문으로 지인들에게 전달하게 하는 것

☞ 자녀를 명문대에 보낸 학부모나 유명인사를 홍보에 참여시킨다.

☞ 어른들보다 아이들에게 소책자를 읽게 해서 퍼지게 한다.

☞ 학교에서의 부모님 세미나가 선행된 후 보급된다면 도움이 될 듯함.

☞ 비용과 시간이 들 수도 있는 일이지만 이 부분에 대한 고민을 하는 사람들 중 대부분은 직장을 다니는 부모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그들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합니다. 예를 들어 아침 출근시간에 간단한 전단형식으로 유인물을 돌리거나 아니면 점심시간 종로, 강남, 여의도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가두 캠페인을 하는 것도 생각할 수 있겠죠

☞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병원이나 가게 등에 배치해 두는 방법-물었을 때 대답해 줄 수 있다면 금상첨화!

☞ 교회나 성당 사찰을 중심으로 한 방법

☞ 인터넷으로 누구나 열어볼 수 있게 하는 것이 가장 빠르고 전파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 가급적 많은 시민단체와 제휴해서 전달하면 어떨까요? 예컨대 참여연대 같은 곳..

☞ 소책자를 다량으로 주문할 수 있는 방법을 좀 더 쉽게 안내해 줬으면 좋겠음.

☞ 사회적 기업이나 재단의 후원을 받아 내는 것이 가장 좋을 듯...

☞ 초,중학교의 교사들을 통해 학부모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교사의 자원을 받고, 책을 나눠주는 것)

☞ 이 소책자라도 그렇게 접근 가능한 부모들에게 전해지도록. 보건소, 산부인과, 부모교실, 아기마사지. 등등에서 나누어주면 좋겠어요.

☞ 공중파 TV 방송에서 범 국민운동 전개

예) 사교육비 절감 그 이후... 성적은 나아지고, 아이들은 스스로 ...등등

☞ 정부 보조금 받아서 학교에서 나눠주면 안되나요?

☞ 네이버와 다음 메인에 띄울 수 있도록 합니다.

1. 블로그에 내용을 올리기

2. 네이버와 다음의 파워 블로거들에게 게재 요청(취지를 설명하고)

3. 교육 관련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홍보 요청

☞ 인터넷(네이버, 다음)을 통한 광고 UCC 제작

☞ 저도 라디오 프로에서 들었던 것이 계기가 되었고, 시사프로나 EBS같은 교육방송을 통해서도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 유치원에 협조 공문을 보내어 원하는 곳에 보급하기

☞ 정류장, 관공서, 지하철에도 비치하면 좋겠습니다^^

☞ 학생들을 대상으로 나누어줘봤자 그들은 결정권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학부모들에게 나누어주는 방법을 간구하여야 겠다..

☞ 적극적인 설문 활동과 사례 모음을 정기적으로 실행하고, 거리 홍보를 지속적으로 행한다면 다소 시간은 걸리겠지만 차후 입소문이 타면서 국민들의 시각이 점차 바뀌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한살림이나 생협에 소개하는건 어떨까요.

☞ 우리 나라 교육과정이 너무 어렵기 때문에 사교육이 발달하는 것이 아닌지 이에 대하여 대안이 되는 새로운 교육과정을 제시하고, 선택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국민들이 사교육에 대해 과감한 새로운 정책을 펼쳐야 할 것

☞ 전국에 있는 작은 도서관들에 책자를 보내서 홍보운동의 범위를 넓혀보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을 것같습니다. (공공도서관보다는 접근이 쉬울 수 있을 거라 생각되네요.)

 

다음 주도 그 다음 주도... 전국 방방곡곡 100만명의 국민들 아니 4000천만 국민들 모두의 손에 '아깝다 학원비!' 소책자가 쥐어질 수 있도록 에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를 계속해서 사교육걱정없는세상에 전달해 주셨으면 합니다. 이번 주 '사교육걱정없는' 고야가 전해드리는 소식은 여기까지 입니다. 가족과 더불어 행복한 주말 되시길 빕니다! ^^

 

 

(소책자 서명 및 신청하기 클릭↑)



고야.jpg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