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글은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까페에서 "송인수 공동대표"님이 올리신 글이예요.



100만명이 어떻게 이 소책자를 읽게 되느냐구요?

어렵지 않지요. 벌써 10만부가 거의 다 나갔지요.

셈법은 이렇습니다.

우선 이 소책자를 개인이 혼자 보지 않고 주변 분들에게 알리겠다는 생각을 하세요.

100만명에게 알리는데 있어서 누구에게 알릴 것인가,

여러분의 상상력을 최대한 발휘해 보십시오.

가능한 인간관계의 네트웍은 이렇습니다.

 

1.일가 친척: 내 주변의 일가친척에게 하나씩 준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소식을 주는 것은 좋은 일입니다.

절대 그분들 무시하지 못합니다. 자신속에 있는 개똥 철학, 주변에서 들은 이야기들이

이 소책자의 정확한 정보 앞에 산산히 깨져 나갑니다. 통쾌할 것입니다.

 

2.주변 이웃들 : 아파트든 단독주택이든 관계없이 알고 있는 이웃에게 권하기.

옆집 아줌마에게 휘둘려왔던 당신. 강력한 무기를 장착하고 좋은 옆집 아줌마로 귀환.

아파트 우편함에다가 한부씩 넣어도 되지요...

 

3.소속한 클럽이나 종교모임 : 전체에게 뿌린다

동우회나 여러분이 속한 종교모임에서 만나는 사람들에게 나누어줌.

교회나 성당의 경우, 전체 사람들에게 다 뿌릴 수도 있다.

그렇게 하는 사람들이 차츰 늘고 있지요.

그렇게 뿌린다 한들 겨우 얼마입니까.

10만원도 안되고, 또 교회나 성당 예산으로도 가능하고...

마음이 맞는 사람 2,3명이 힘을 합쳐도 되고...

 

4.직장 : 특히 교사는 담임 학급 아이들 가정은 기본, 전교생에 배포 시도

직장 사람들에게 돌립니다. 이 내용 부정 못합니다. 자신들의 상식 여지없이 깨져버리고,

그럴 뿐 아니라 무척 반가워 할 것입니다.

학교의 경우, 학교 전체가 학교 행정실에서 신청해서

전교생에게 뿌리는 학교들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입니다.

담임 반 아이들을 통해서 부모님들께 나누어주는 것은 기본 중 기본입니다...

 

그렇게 하면, 당신 한 사람으로 인해,

이 소책자를 받아보는 사람이 최소한 2000명은 됩니다.

 

그렇게 하는 사람들 500명만 있으면 1백만 명의 국민들에게 배포되는 것은

참으로 쉬운 일입니다.

 선생님이 그 500명 중 한분이라면, 선생님께 고맙다고 말할 사람들이

최소한 1000명이 생기는 셈이지요... 




사교육걱정없는세상 회원 섬김 간사

항상 늘 그 자리에서 소리없이 사람들을 섬기며 회원님들의 감동 스토리를 전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