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충돌 ④호] 09년 7월 :『자율형사립고』- 무엇을 위한 자율인가?

 

[뉴스충돌]은 교육 현안과 이슈에 대한 각 언론사의 다양한 시각을 한 눈에 정리하고 회원들 상호간 나눔과 소통의 공간아 되고자 합니다. [뉴스충돌]의 네 번째 이슈는 최근 각 언론사 사회면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자율형사립고’와 관련된 것입니다. 각 언론사의 다양한 입장과 견해를 살펴보시고 이 주제에 대한 회원 여러분의 의견을 까페(http://noworry.kr) [뉴스충돌] 게시판에 댓글 형태로 남겨주세요.

[뉴스충돌]은 교육 현안에 대한 회원간 소통의 공간 역할뿐만 아니라 올 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준비하고 있는 다양한 교육 현안에 대한 대응에도 큰 참고자료가 될 것입니다. [뉴스충돌]은 매월 가장 크게 부각되고 있는 주요 교육 이슈를 중심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회원 여러분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 7월 핫 이슈 :  자율형사립고

 

지난 15일 서울교육청은 중동고, 세화고, 배제고 등 서울 시내 13개 학교를 자율형 사립고등학교로 최종 선정 발표했습니다.  자율형 사립고등학교는 고교 평준화 정책의 보완 필요성을 강조해온 MB 정부 고교 다양화 프로젝트 핵심 사항입니다. 자율형 사립고등학교는 일반 고등학교와는 달리 중학교 내신성적 상위 50% 이내 학생의 지원과 추첨을 통해 학생을 선발합니다. 또 교육 과정의 자율성을 확보해 전체 교육과정의 50%를 학교 자율로 운영할 수 있습니다. 

  

자율형 사립고등학교는 개별 사학의 건학이념을 구현하며 다양하고 특성화 된 교육과정의 운영를 통해 평준화를 보완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지만 높은 학비로 귀족학교가 될 것이라는 예측과  입시에 촛점을 맞춘 변형된 교육과정 운영으로 결국 입시 명문고화 할 것이라는 우려 또한 낳고 있습니다.

 

[뉴스충돌] ④호는 여러 언론들의 다양한 시각을 통해 최근 햣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자율형 사립고등학교 문제를 고민해보려 합니다. 과연 MB정부의 희망대로 자율형 사립고가 특성화된 교육과정 운영을 통해 공교육 내실화의 새로운 신호탄이 될 지, 아니면 외고와 같은 초중학교 학생들의 또 다른 사교육 유발의 진원지가 될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 관전포인트 1 

자율형 사립고! 학교 선택권 확대? or 교육 불평등 심화?

'자율없는 자율고(高)'(조선일보)

고교 서열화·상대적 박탈감 ‘커지는 우려’(한겨레신문)

자사고 지역·남녀 교육불균형 우려(경향신문)

"굿바이 '고교 평준화'! 웰컴 투 '입시 지옥'!"(프레시안) 

 

 

 

 

▶ 관전포인트 2

추첨선발? 로또식선발?

첫발 뗀 자율고, 공교육 경쟁력 밑거름으로(중앙일보)

自律高, ‘무늬’로는 취지 어긋난다(문화일보) 

유명무실한 자율고를 원하는가?(중앙일보)

'자율고'추첨선발 유감(동아일보) 

 

 

 

 

 

▶ 관전포인트 3

자율형 사립고 법적인 문제는 없나?

자율형사립고 30개 고집, 교육자치 부정하는 교과부(오마이뉴스)

‘MB 교육’에 법치는 없다(시사IN) 

자사고 교육과정 ‘멋대로’…학교측, 교사도 모르게 변경(경향신문)

자율형 사립고의 정치경제적 함수(한겨레신문)  

 

 

  

▶ 관전포인트 4

서울시 자립형 사립고의 교육과정 운영계획은?

자율형사립고 서울 13-부산 2곳 지정(동아일보) 

자사고, 교육과정 50% 독자 운영 ‘13校 13色’ (경향신문)

 

▶ 관전포인트 5

자율고가 외고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서는?

자율고가 새 입시 명문고 되지 않게(한국일보)

자율고, 어깨가 무겁다(KBS뉴스해설)

 

 

  

회원 여러분의 적극적인 댓글참여가 교육 현안에 대한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공식입장을 만듭니다.

[뉴스충돌]  의견나눔은 댓글로만 참여가 가능합니다!

참여하기 클릭

저작자 표시
신고

 

 

 

 

[뉴스충돌 ③호] 09년 4월 :『사교육없는학교』- 학교의 학원화?

 

[뉴스충돌]은 교육 현안과 이슈에 대한 각 언론사의 다양한 시각을 한 눈에 정리하고 회원들 상호간 나눔과 소통의 공간아 되고자 합니다. [뉴스충돌]의 세 번째 이슈는 최근 각 언론사 사회면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사교육없는학교’와 관련된 것입니다. 각 언론사의 다양한 입장과 견해를 살펴보시고 이 주제에 대한 회원 여러분의 의견을 까페(http://noworry.kr) [뉴스충돌] 게시판에 댓글 형태로 남겨주세요. [뉴스충돌]은 교육 현안에 대한 회원 간 소통의 공간 역할뿐만 아니라 올 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준비하고 있는 다양한 교육 현안에 대한 대응에도 큰 참고자료가 될 것입니다. [뉴스충돌]은 매월 가장 크게 부각되고 있는 주요 교육 이슈를 중심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회원 여러분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 4월 핫 이슈 :  사교육 없는 학교

 

지난 2월 이명박 대통령이 학력 수준별 방과후 학교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온 덕성여중을 방문해 '사교육 없는 학교'라고 극찬한 이후 사교육 없는 학교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 후 각 언론는 방과 후 학교 프로그램의 내실을 높인 학교들을 '사교육 없는 학교'라 칭하며 바람직한 공교육의 롤모델로 여론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른바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사교육 없는 학교'의 방향이 적절한 것인지 그리고 바람직한 방과후 학교는 모습은 어때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고 있습니다.

 

방과후 학교란 특기 적성 교육과 수준별 보충학습을 통합한 것으로 사교육비 경감과 교육 격차 해소 등을 목적으로 2006년 각 초·중·고에 도입된 제도 입니다. 그러나 최근들어 방과후 학교의 경향은 특기 적성 교육보다는 국, 영, 수 중심의 수준별 보충수업이 그 주류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언론의 반응은 이와 같은 새로운 형태의 방과후 학교가 공교육이 갖아야 할 책무성을 갖추고 아이들의 실력향상에 힘을 쏟는 것이라는 긍정적인 평가와  공교육의 제자리를 찾는 것이라기 보다는 학교를 학원화하는 것이라는 비판으로 갈리고 있습니다. 

 

[뉴스충돌] ③호는 방과후 학교를 바라보는 각 언론들의 다양한 관점을 통해 '사교육 없는 학교'의 바람직한 모델은 무엇인지 고민해보려 합니다. 학교가 학원 스타강사 출신의 기간제 교사를 영입하고 강사의 실력을 점검해 퇴출하는 학원의 평가 스스템을 도입하는 것이 과연 경쟁력 있는 교육의 방식인지 그리고 우리 아이들을 위한 학교의 역할에 부합하는 것인지에 대한 회원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댓글 참여를 기대합니다.

 

관전포인트 1.

사교육 없는 학교? 대통령이 평소 꿈꾸던 학교! 

 

 

 

 

덕성여중 찾은 이 대통령 “김영숙 교장 너무 고맙다” (중앙일보) 

선생님 한 명이 학교를 바꿨다 (중앙일보)

“사교육 없는 학교 우리도” 학부모·선생님 손잡았다 (조선일보)

울산 ‘사교육 없는 학교’ 만든다 (서울신문)

사교육 1번지 강남서 방과후 학교 바람 일으킨 12인 (중앙일보)

 

관전포인트 2.

아낌없는 지원! 덕성여중을 따르라~ 

김영숙 교장 ‘공교육 모델’에 6000만원 (중앙일보) 

교육부, ‘사교육 없는 학교’ 2억원씩 지원 … 올해 300곳 지정하기로  (중앙일보) 

 

관전포인트 3.

체 뭘하는 학교인가?

 

 

 

 

공교육이 사교육 시장 이겼다 … 배방중, 그 진화의 끝은 어딘가 (중앙일보)

교사들, 학원 심야투어하며 "학교수업 바꾸자"  (조선일보) 

김영숙 덕성여중 교장이 말하는 ‘사교육 없는 학교’ 성공 비결 다섯 가지 (중앙일보) 

“학원은 잊어라”… 신나는 방과후 교실 활짝 (국민일보)

장점 많은 ‘방과후학교’ 고액과외 안 부럽다 (한겨레 신문) 

 

관전포인트 4.

수준별 보충수업? 학교의 학원화?

 

 

 

 

“댁의 자녀는 지금 결석” 부모에게 일일이 문자 (동아일보) 

학원보다 더 비싼 방과후학교 (서울신문)

‘초등 방과후학교’ 국·영·수 중심으로 (문화일보) 

강남 방과후학교 학생 몰리는 이유 (중앙일보)

학업성취도 ‘성적 올리기’ 후폭풍 (경향신문)

 

관전포인트 5.

준비된 성공? or 예고된 실패?

 

 

 

‘사교육 없는 학교’ 1000곳 만든다지만…학벌주의 개선 없인 “글쎄” (세계일보)

"학원은 돈 받은 만큼 애라도 쓰지만"  (오마이뉴스) 

초등생 방과후학교 참여율 ‘강남 1위’ (국민일보)  

서울 초등학교 교장 70명 무더기 경고 (한국일보)

방과후의 VIP 교육 (동아일보)  

방과후학교〈사교육, 서울 '학원 불패' 여전 (한국일보)

 

관전포인트 6. 

바람직한 방과후 학교의 대안을 위해... 

 

 

방과후학교로 교육을 살찌우자 (중앙일보)

방과후 학교, 교과보다 특기적성을 (동아일보)

[私교육, 死교육] <4> 추락하는 공교육, 날개는 없나 (한국일보)

초등생 학원과외 추방 ‘미완의 실험’  (중앙일보) 

 

 

회원 여러분의 적극적인 댓글참여가 교육 현안에 대한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공식입장을 만듭니다.

 

[뉴스충돌]  의견나눔은 댓글로만 참여가 가능합니다!

신고


[뉴스충돌 ②호] 09년 4월 :『입학사정관제』 - 개천에서 용나는 제도?

 

 

[뉴스충돌]은 교육 현안과 이슈에 대한 각 언론사의 다양한 시각을 한 눈에 정리하고 회원들 상호간 나눔과 소통의 공간아 되고자 합니다. [뉴스충돌]의 두 번째 이슈는 최근 각 언론사 사회면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입학사정관제’와 관련된 것입니다. 각 언론사의 다양한 입장과 견해를 살펴보시고 이 주제에 대한 회원 여러분의 의견을 까페(http://noworry.kr) [뉴스충돌] 게시판에 댓글 형태로 남겨주세요. [뉴스충돌]은 교육 현안에 대한 회원 간 소통의 공간 역할뿐만 아니라 올 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준비하고 있는 다양한 교육 현안에 대한 대응에도 큰 참고자료가 될 것입니다. [뉴스충돌]은 매월 가장 크게 부각되고 있는 주요 교육 이슈를 중심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회원 여러분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3월 핫 이슈 :  입학사정관제

 

봄을 알리는 벚꽃 개화 소식이 멀리 남도로부터 속속 전해지는 요즘 [뉴스충돌]이 마련한 두 번째 주제는 입학사정관제입니다. 최근 전국 주요 대학들은 앞다퉈 입학사정관 전형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입학사정관제는 대학이 기존 수능/내신 등의 성적 중심 인재 선발 방식에서 벗어나 한 학생이 지닌 소질과 경험,성장 환경,성취도,창의력, 잠재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인재를 선발하겠다는 것으로 그 취지는 높게 살만한 것임이 분명합니다. 그러나 입학사정관제를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대학에 대해 재정적인 인센티브를 주겠다는 정부의 발표와 이에 따른 각 대학들의 입학사정관제 선발 확대 발표가 과연 입학사정관제의 본래 취지를 살릴 수 있을 것인지는 의문입니다. 입학사정관제가 성적 지상주의 풍토를 개선하고 공교육을 되살릴 것이라는 예측과 더불어 각 대학이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학성을 선발하는 도구로 전락할 것이라는 우려가 동시에 재기되고 있습니다. 더불어 수능과 내신을 중심으로 대입을 준비해온 학생과 학부모들이 입학사정관제를 또다른 부담으로 느끼는 것도 사실입니다. [뉴스충돌 ②호]는 입학사정관제는 과연 무엇이며 각 대학은 입학사정관제를 어떻게 바라보는지 그리고 입학사정관제를 둘러싼 기대와 우려의 다양한 관점들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관전포인트 1.

"입학사정관제? 2010 입시안의 대세!"

 

 

 

카이스트 “일반고 150명 별도 선발” (한겨레신문)

포스텍 신입생 전원 입학사정관제로 선발 (국민일보)

‘입학사정관제 선발’ 23.5%로  (동아일보)

입학사정관제 확대 ‘대세’…올해 고대·한양대도 선발키로 (경향신문)

 

관전포인트 2.

"입학사정관제? 양날의 검?"

 

 

점수로 환산 못하는 잠재력·열정 평가 (한국일보)

3개 대학 총장이 말하는 입학사정관 전형 (조선일보)

입학사정관제, 점수 위주 패러다임 바꿀 기회 (한겨레신문)

 

 

관전포인트 3.

"화끈하게 밀어붙일 일인가?"

 

 

 

브레이크없는 입학사정관제 (한국일보)

입학사정관제의 오해와 진실 (중앙일보)

사이비 입학사정관제라면 안 하는 게 낫다 (한겨레신문)

입학사정관제, 서두른다고 될 일 아니다 (경향신문)

 

관전포인트 4.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새로운 해법? or 대학의 입맛에만 맞춘 선발 도구?"

 

 

입학사정관제는 교육패러다임의 전환이다 (조선일보)

공정성·인력 문제 도마에… "사교육 되레 조장" 우려도 (한국일보)

잠재력 평가 뜻 좋지만…고교등급제 적용할까 우려 (한겨레 신문)

 

회원 여러분의 적극적인 댓글참여가 교육 현안에 대한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공식입장을 만듭니다.

 

[뉴스충돌]  의견나눔은 댓글로 참여 가능해요!


신고


 


[뉴스충돌 ①호] 09년 2월 :『일제고사 결과 공개-뭐에 쓸건데?

 

2009 년 2월 27일!!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회원들의 지속적인 요구를 수용하여 뉴스 브리핑을 시작합니다. [뉴스충돌]은 교육 현안과 이슈에 대한 각 언론사의 다양한 시각을 한 눈에 정리하고 회원들 상호간 나눔과 소통의 공간아 되고자 합니다. [뉴스충돌]의 첫 번째 이슈는 최근 각 언론사 사회면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 공개’와 관련된 것입니다. 각 언론사의 다양한 입장과 견해를 살펴보시고 이 주제에 대한 회원 여러분의 의견을 까페(http://noworry.kr) 내 새롭게 마련된 [뉴스충돌] 게시판에 댓글 형태로 남겨주세요. [뉴스충돌]은 교육 현안에 대한 회원 간 소통의 공간 역할뿐만 아니라 올 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준비하고 있는 다양한 교육 현안에 대한 대응에도 큰 참고자료가 될 것입니다. [뉴스충돌]은 매월 가장 크게 부각되고 있는 주요 교육 이슈를 중심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회원 여러분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2월 핫 이슈: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 공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학업성취도평가 결과가 지난 16일 공개됐습니다. 전국단위의 학업성취도평가 결과 공개는 학생을 점수로 한 줄 세워 점수가 낮은 지역의 학생들에게 열패감 심어주고 사회적 낙인을 찍을 수 있다는 점에서 시행 전부터 논란의 대상이었고 평가 당일 학생과 학부모의 선택권을 존중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교사들이 파면/해임되면서 여론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전국단위의 학업성취도평가 결과 공개에 대해 각 언론사들은 찬반의 다양한 입장과 견해를 나타냈습니다. 학력 미달학생이 없어 ‘임실의 기적’으로 불렸던 임실지역이 성적을 조작했던 것으로 드러나고 정부가 학업성취도평가를 올해도 강행할 것으로 밝힘에 따라 이에 대한 논란은 계속해서 증폭되고 있습니다. 기사를 보시고 까페 토론방에서 함께 생각을 나눕시다!

 

관전포인트 1. 학력평가 결과 공개 찬반 논쟁!

성취도 공개’ 꼴찌지역 낙인… 학교 불신… 사교육 부채질 (한겨레)

'평등' 뒤에 숨은 학교실력 드러나 (조선)

  

 


 

 

관전포인트 2. 학력 평가 결과에 대한 다양한 해석!

서울은 꼴찌 강남은 1등... 경제력이 '학력 격차' 입증 (경향)

전교조 "평준화 지역, 비평준화보다 성적 좋아" (한겨레)

학력 평가 하위권 서울 학교 전교조 교사 비율 높았다 (조선) 

 

 


관전포인트 3. 임실 성적 조작 파문!

교육청 장학사 "학습부진아 몇 명?" 임실 초등교사 "한 명도 없습니다!" (조선)

임실 학력 미달자 허위 보고 정정할 기회 두 차례 있었다 (중앙)

임실 성적조작 관련자 전원 직위해제 (문화)

 

 

 

관전포인트 4. 전국단위 학력평가의 미래??

'임실 성적조작' 때문에 學力평가 흔들려선 안 된다 (동아)

李 대통령 "학업성취도 평가 보완을" (한국)

학업성취도 찬반의견 팽팽해 (경향)

국민 57%, 일제고사 성적공개 '반대' (한겨레)

 

 

 

 

회원 여러분의 적극적인 댓글참여가 교육 현안에 대한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공식입장을 만듭니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