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우연히 여기 회원 수를 봤더니

벌써 2,300 여명이네요.

제가 여기 처음 인사 하러 들어왔을 때는 600 여명이었는데

어느새 이렇게 훌쩍 가족들이 늘었구나 싶어서 만감이 교차합니다.

거의 3배 이상의 성장률(?) 이라고 해야 하나요?

바꾸어 말하면 현장에서 사교육이 아주 많이 범람하고 있고

그래서 경제적 고통과 아이들 고통이 더 커지고 있음에

여기 카페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지고 있는 건 아닌가 싶어서

사실 가슴이 아픕니다.

 

저는 요즘, 아이를 입시 지옥으로 몰아 넣어야 하는 현실이 아주 암담합니다.

내가 고등학교를 다닐때 한 야자는

세월이 이렇게 바뀌어 25년 정도가 지났음에도 교육은 아직 그 자리, 거기에 머물러 있어서

여전히 야자를 하고 있고...그 야자안에서 아이는 창의력이나 자신의 꿈 보다는 그저 성적이 나오는대로

대학을 선정해야 하는 그 현실이 가슴을 더 미어지게 합니다.

우리 나라 인문계 고등 3년의 현실을 너무나 잘 알고 있는 나로서

내 아이를 다른 대안이 없어서 또 그렇게, 그 지옥으로 보내야 함이

어미 된 심정으로 할 말이 없습니다.

 

시험은 딱 그 시험 볼 만큼만 공부하면 좋겠는데

그 외 시간은 책을 보고, 영화를 보고, 여행을 하며

더불어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삶의 지혜를 터득하며

그러면서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일, 좋아 하는 일에 몰입할 수 있도록

다양한 경험을 청소년기에 만들어주면 정말 좋겠는데

올 3월 어디든 교육청에서 지정해 주는 고등학교에 배정 받아서

그렇게 단순히 입시와 성적만이 전부인 학교를 다녀야하는 그 현실이 참으로 불쌍합니다.

그래서 요즘 생각이 참 많습니다.

그 생각안에 이렇게 여기 회원수를 보니 기쁨반 그리고 서글픔반이 되니....

다시, 제 안에 우울이 뚝 하고 떨어집니다. ^^

 

 2009.1.4

대전에서 nauri


*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김향숙 회원님의 글입니다

원문: http://cafe.daum.net/no-worry/3FW6/317
신고

안녕하세요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블로그 운영자 초식동물입니다.
새해 처음으로 저희 회원님의 글을 포스팅 합니다.

외고다 특목고다 자사고다... 말도 많고 돈도 많이 드는 요즘, 같이 생각해 볼만한 회원님의 글이 있어 소개하고자 합니다.

자녀분사교육걱정없는세상 김향숙 회원님의 글입니다.

  

참으로 오랫만에 여기서 인사합니다.

그동안 제 나름으로 이런저런 고민을 하며 다시 여기 게시판에서 인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런 인사도 늦게 드려서 사실 송구하지요.

김향숙 입니다.

 

그동안 저는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중학교 3학년 아이가 대전에서 외고 시험을 봤습니다.

뭐 특별히 외고를 가기 위해서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별반 사교육없이 3년을 버티었지요.

그럼 결과는요?

당연 떨어졌습니다.

제가 뭐 굳이 외고 시험을 봐야한다고 욕심을 부린 건 아닌데

아이가 그래도 시험을 보겠다는 뚝심과

그래도 아이 나름으로 생각해서 그 학교에 대한 동경이 있었나 봅니다.

 

평소 우스게소리로 우리집 아이는

내가 외고 합격을 하면 사람들이 우째 학원도 제대로 안 가더니 외고 합격했네, 하는 소리를 할 것이고

떨어지면 그 봐라, 학원 안 가고 외고 가기가 쉬운 줄 알았냐?

다 투자한 만큼 가져가는거다 할 것이다라고 나름대로 정의를 내리더군요.

역시 후자의 이야기를 주변에서 많이 합니다.

아이는 실제로 3학년 2학기 내신이 평소보다 많이 떨어져서

지필고사 이전에 조금 불안하기도 했고,

나는 왜 외고를 굳이갈려고 하느냐? 원서를 쓰고 그냥 시험 안 봐도 된다고 했는데

아이는 그래도 그들의 실력을 보겠다며 시험을 보고 왔었습니다.

그냥 쭉 떨어지고는 덤덤합니다.

실제로 당사자와 우리 부부는 괜찮은데

시골에 계신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적쟎이 실망한 눈치입디다.

 

12월을 그렇게 보내고

저는 돌아다 보면서 이런 생각을 했었습니다.

말은 공부보다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삶의 철학과 그 고민이 더 중요하다 했는데

실제로는 제가 알게 모르게 명문 학교에 대한 동경을 하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 동경을 아이가 눈치 빠르게 알아채고는 자기 딴에는 그렇게 외고 들어가면 엄마가 좋아할거다 생각한 모양입니다.

그래서 어찌나 부끄럽던지요.....그저 학원 없이 네가 잘 버티어서 소기의 목적을 보란듯이 보여 달라는

무언의 시위를 내가 3년동안 한 것이 아닌가 싶어서 참으로 부끄럽고 할말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여기 게시판에 감히 들어오지를 못 하겠더군요.

 

다시 방학입니다.

고등학교 3년을 잘 버티려면 중3 겨울 방학이 중요하다고 주변에서 또 다들 난리이고

내 주변 지인들은 엄마가 바뀌어야 한다 합니다.

돈도 투자하고, 시간도 투자해야 한다며....아이 실력에 막판에 외고 집중 1달 반이라도 등록해서 보냈으면

외고 합격했을거라는 그 채근을 하면서

사교육걱정없는 세상도 좋지만 우선 3년 후 내 아이가 어느 대학에 들어가는 게 중요하다며

그게 자식농사 잘 짓는 거라며 저에게 한마디씩 합니다.

아이가 학원 안 다닌다 한다고 액면 그대로 그 말을 다 들어주는 엄마가 어디있냐며 온리 엄마의 책임감만 역설합니다.

그래서 요즘..참, 제가 할말이 없고....

나 역시도 무엇이 옳은지 가슴이 아픕니다.

 

각설하고,

 

그러나, 1월이 시작되면서 결국 학원 등록은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아이는 12월 중순 부터 시작한 예비고 과정 EBS 과정을 듣고 있습니다.

스스로 외고 떨어졌음에 대한 자괴감 보다는 그래, 뭐 좋은 경험 했다며

그냥 아무렇지 않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여전히 노는 것과 영화 보기를 더 즐겨하고

가끔, 읽는 책 -요즘은 "육일약국 갑시다"를 읽더군요.-에 몰입하며

그냥 무덤덤한 그런 1월을 시작합니다.

 

오랫만에 들어와 여기서 제법 긴 글을 쓰는 것 같습니다.

이 중요하다는 중3 겨울방학은 엄마는 엄마대로 아무 대책 없고

아이는 아이대로 대책없습니다.

 

외고 시험을 치루고 내 안에서 만감이 교차하는 그 심정을 딱히 설명할 길이 없어서

그냥그냥 이렇게 횡설수설 하는 것 같습니다.

 

주변에서 어떻게 학원을 안 보내고 6년,3년 도합 9년을 버티었어요? 라고 물으면

나는 그냥 씩씩하게

완전 안 보낸 것 아니고, 몇 달 다니긴 했구요...

가장 중요한 것, 돈이 없으면 자연스레 안 보내요...하고 웃었던 그 기억들이 새로와지는 요즘입니다.

고등3년을 아이 스스로 잘 헤쳐 나갈 수 있게 엄마의 슬기로움이 필요한데

제가 그 슬기로움을 잘 터득할 수 있을까요?

 

2009년1월3일

한밭도서관, 디지털 자료실에서

NAURI


* 원문: http://cafe.daum.net/no-worry/3FW6/317

신고

 

신발장 위에 이런 슬리퍼가 나란히 있다.

며칠 전 아이가 실내화를 산다더니 요즘은 이렇게도 파는구나 싶어서 아이에게 물었더니

그냥 흰색만 신기가 민민해서 이렇게 파란색을 친구껄로 바꾸었단다.

그래서 바라 보고 있으면 그냥 기분이 좋단다, 민민하지 않아서.

나도 바라보며 웃었다.

 

중3짜리 아이는 이렇게 생뚱맞은 구석이 여전히 있다.

초등 2학년 때는 선생님이 숙제를 안 해 왔다고 "너 집에 가"했더니

아이는 가방을 들고 "네" 하고 집으로 돌아 와 버려서 한바탕 학교가 난리가 났고

작년 중2, 여름에는 비가 억수같이 오는 날, 학교 운동장을 비를 맞으며 뛰고 있다고

담임샘이 기염을 하며 전화가 왔다.

아이는 너무나 담담하게 가위 바위 보 게임에서 지는 친구는 운동장 뛰기로 해서

그냥 뛰었다고 이야기 해서 오히려 내가 더 민망했었다.

 

어릴 적 부터, 나는 하지 마라는 이야기 보다는 해 보라는 이야기를 더 많이 했었고

여름 날, 긴 소매의 옷을 챙겨 입고 나와도 그거 벗어라 하지 않았다.

더우면 당연 자신이 벗을거라는 생각과 그런 자잘자잘한 것은 자신이 선택하고, 판단하는 일이다 생각했다.

 

유치원때는 양말도 종종 짝짝이 신고 가고,

한 여름에 긴 소매, 혹은 한 겨울에 여름 옷..등등

아무튼 시쳇말로 자신의 개성이 강한 그런 아이였다.

아이가 성장하면서 그런 생뚱함은 많이 없어졌고

오히려 너무 자신을 절제한다 싶어서 그 어릴 적 끼는 그렇게 자연스레 없어지나 보다 했는데

이렇게 가끔씩 나를 웃기는 생뚱함을 만들어 오곤 한다.

 

아이들에게 있어서 무한 상상력과 창의력은 참 중요하다 생각한다.

자신이 판단하고, 자신이 하고 싶은 일에 온 맘을 담아서 실천해 보며

그걸 피부로 잘 느끼는 일이 사실 중요하다 생각한다.

그러면서 자신의 잠재성을 키워가는 것이고, 그 잠재성이 다른 가능성을 가져다 주는 역할을 할 것이다.

 

나는 이 슬리퍼가 너무 재미있고 신선한데

혹이나 상대방 친구 부모가 도대체 이 신발이 뭐냐고 하거나

학교 샘들이 호통을 치지 않을까 염려도 된다.

아이는 이런 상황이 생기면 집에 있는 다른 연두색 슬리퍼(이거 운동하다 한짝을 잃어버렸다)와 매칭을 할거란다....

 

아이의 작은 상상력과 창의력에 나는 건배를 하며

이 사진을 보며 다시 웃는다.

 

 

 

2008.10.11

대전 갈마동 nauri


*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김향숙 회원님의 글입니다.

원문:http://cafe.daum.net/no-worry/3FW6/205

신고

'국민이 길찾다' : 영어사교육 대책 연속 4회 국민 대토론회

* 길찾기 3
학교 영어교육의 갈 길을 말한다

발제: 김향숙 (시민논찬/프리랜서 강사)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