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사교육 문제 해결 앞장”… 송인수 前 좋은교사운동 대표

[2008.02.15 18:26]


"한국은 OECD 국가 중 10대 자살률이 가장 높은 국가입니다. 과도한 입시경쟁으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이지요. 이런 경험들이 결국 학벌 위주의 학력사회를 심화시키고 있습니다."

13년 동안 '좋은교사운동'을 이끌어온 송인수(45·전 좋은교사운동 대표)씨가 새로운 운동을 시작한다. 이제 그로부터 '입시와 사교육 고통' 문제에 대답하는 운동이 시작될 것이다. 단체 이름은 아직 구상 단계에 불과하지만 입시와 사교육비 문제 해결을 위한 NGO 창립을 준비하고 있는 그의 포부는 크다.

"한국 교회를 비롯해 기업이나 언론, 학부모, NGO 등 교육과 직·간접적으로 관련 있는 단체가 참여하는 국민운동으로 승화시키겠습니다. 현재 삼각지엔 150㎡ 규모의 사무실을 마련했습니다. 아직 혼자이지만 조만간 사람들로 넘쳐날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는 새로운 NGO 출범을 위해 좋은교사운동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모금운동도 벌이고 있다. 3월부터 준비모임을 가진 후 6월쯤 창립식을 가질 계획이다. 한국 교회의 적극적인 참여도 기대하고 있다. "저는 원래 성과가 안 나오는 일은 싫어합니다. 하지만 입시와 사교육비 문제는 답이 안 나와도 해야 합니다. 어쩌면 문제가 더 심각해지는 걸 막는 데서 시작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그는 출범을 앞두고 있는 이명박 정부의 교육정책에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공교육의 질 2배 확대와 사교육비의 절반 줄이기 약속에 대해 목표와 수단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대학입시 자율화, 자립형 사립고 확대, 영어 몰입교육은 오히려 사교육비 확대로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학촌교회(박영범 목사)에 출석하고 있는 그는 "교회도 입시열풍에서 결코 자유롭지 못하다"며 "고3이라는 이유로 주일성수에서 치외법권이 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송 교사는 "교육문제에 있어서 다들 답이 없다고 보는 패배주의에 빠져 있다"며 "이 문제에 인생을 걸겠다는 자기희생적인 분들을 찾아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2003년 대표직을 맡으면서 25년간 재직한 구로고등학교 교사직을 그만두고 이 운동에 올인했다. 12개의 기독 교사 단체로 만들어진 좋은교사운동은 1996년 기독교사단체연합회로 시작해 교실 붕괴 문제와 교사 정년단축, 전교조 합법화 등과 관련해 개혁적인 입장을 표명해 왔다. 아울러 가정 방문, 학생들에 의한 교사 평가, 촌지 안받기, 공문서 허위작성 안하기, 학부모에게 편지쓰기 운동 등을 통해 학부모와 일선 교사들로부터 호평을 받아왔다.

글·사진=김성원 기자 kerneli@kmib.co.kr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