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충돌 ②호] 09년 4월 :『입학사정관제』 - 개천에서 용나는 제도?

 

 

[뉴스충돌]은 교육 현안과 이슈에 대한 각 언론사의 다양한 시각을 한 눈에 정리하고 회원들 상호간 나눔과 소통의 공간아 되고자 합니다. [뉴스충돌]의 두 번째 이슈는 최근 각 언론사 사회면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입학사정관제’와 관련된 것입니다. 각 언론사의 다양한 입장과 견해를 살펴보시고 이 주제에 대한 회원 여러분의 의견을 까페(http://noworry.kr) [뉴스충돌] 게시판에 댓글 형태로 남겨주세요. [뉴스충돌]은 교육 현안에 대한 회원 간 소통의 공간 역할뿐만 아니라 올 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준비하고 있는 다양한 교육 현안에 대한 대응에도 큰 참고자료가 될 것입니다. [뉴스충돌]은 매월 가장 크게 부각되고 있는 주요 교육 이슈를 중심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회원 여러분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3월 핫 이슈 :  입학사정관제

 

봄을 알리는 벚꽃 개화 소식이 멀리 남도로부터 속속 전해지는 요즘 [뉴스충돌]이 마련한 두 번째 주제는 입학사정관제입니다. 최근 전국 주요 대학들은 앞다퉈 입학사정관 전형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입학사정관제는 대학이 기존 수능/내신 등의 성적 중심 인재 선발 방식에서 벗어나 한 학생이 지닌 소질과 경험,성장 환경,성취도,창의력, 잠재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인재를 선발하겠다는 것으로 그 취지는 높게 살만한 것임이 분명합니다. 그러나 입학사정관제를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대학에 대해 재정적인 인센티브를 주겠다는 정부의 발표와 이에 따른 각 대학들의 입학사정관제 선발 확대 발표가 과연 입학사정관제의 본래 취지를 살릴 수 있을 것인지는 의문입니다. 입학사정관제가 성적 지상주의 풍토를 개선하고 공교육을 되살릴 것이라는 예측과 더불어 각 대학이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학성을 선발하는 도구로 전락할 것이라는 우려가 동시에 재기되고 있습니다. 더불어 수능과 내신을 중심으로 대입을 준비해온 학생과 학부모들이 입학사정관제를 또다른 부담으로 느끼는 것도 사실입니다. [뉴스충돌 ②호]는 입학사정관제는 과연 무엇이며 각 대학은 입학사정관제를 어떻게 바라보는지 그리고 입학사정관제를 둘러싼 기대와 우려의 다양한 관점들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관전포인트 1.

"입학사정관제? 2010 입시안의 대세!"

 

 

 

카이스트 “일반고 150명 별도 선발” (한겨레신문)

포스텍 신입생 전원 입학사정관제로 선발 (국민일보)

‘입학사정관제 선발’ 23.5%로  (동아일보)

입학사정관제 확대 ‘대세’…올해 고대·한양대도 선발키로 (경향신문)

 

관전포인트 2.

"입학사정관제? 양날의 검?"

 

 

점수로 환산 못하는 잠재력·열정 평가 (한국일보)

3개 대학 총장이 말하는 입학사정관 전형 (조선일보)

입학사정관제, 점수 위주 패러다임 바꿀 기회 (한겨레신문)

 

 

관전포인트 3.

"화끈하게 밀어붙일 일인가?"

 

 

 

브레이크없는 입학사정관제 (한국일보)

입학사정관제의 오해와 진실 (중앙일보)

사이비 입학사정관제라면 안 하는 게 낫다 (한겨레신문)

입학사정관제, 서두른다고 될 일 아니다 (경향신문)

 

관전포인트 4.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새로운 해법? or 대학의 입맛에만 맞춘 선발 도구?"

 

 

입학사정관제는 교육패러다임의 전환이다 (조선일보)

공정성·인력 문제 도마에… "사교육 되레 조장" 우려도 (한국일보)

잠재력 평가 뜻 좋지만…고교등급제 적용할까 우려 (한겨레 신문)

 

회원 여러분의 적극적인 댓글참여가 교육 현안에 대한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공식입장을 만듭니다.

 

[뉴스충돌]  의견나눔은 댓글로 참여 가능해요!


신고

제 큰 딸이 그러더군요.

아빠 엄마때는 대학가기 쉬웠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저는 말하죠.

그때나 지금이나 지독하게 공부하는 아이들만 명문대가는 것은 마찬가지고

사실 엄마 아빠때가 지금 아이들 보다 훨씬 더 공부 열심히 했다고 ..

저 역시 아침 다섯시에 일어나 여섯시 조금 넘으면 학교 도착해서 하루종일 공부하고 열시가 넘어서야 학교를 나섰던 지독한 생활이었거든요. 

뒤도 안돌아보고 화장실 가는 것 외는 책만 보던 친구들도 많았고 영어사전을 하도 봐서 너덜너덜해서 다시 사는 친구도 있었고

성문종합영어 역시 너무 많이 봐서 너덜너덜한 친구들도 있었지요.

지금도 그 때 우리 정도로 공부하면 못 갈 대학 없을 듯 하다고 하면 딸 역시 최상위권 아이들은 공부만 한다고 하더군요..

아니 오히려 지금은 인터넷이 있어서 공부하려고 마음만 먹으면 시골에서도  학원없어도 가능하다고 봅니다.

교육방송이나 무료학습사이트가 많아서.

안타까운 것은 오히려 요즈음 고야님께서 하신 것과 같은  진단들이 시골부모들과 아이들에게 좌절감을 주고 자꾸 도시로 사람들을 모여들게 하고 좋은 학원있다는 강남 같은 곳으로 모여들게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사는 광명시 역시 비평준화지역입니다.

제 큰 아이는 이곳에서 제법 괜찮다는 학교에 겨우 들어가 이제 고3이 됩니다.

제 딸이 그러더군요.

학교에서 공부 잘하는 아이들은 대부분 학원 안다니고 스스로 공부하는 아이들이라고 ,,,

경험있는 많은 부모들 역시 학원빨은 많이 봐줘서 고 1 정도까지라고 합니다.

요즈음 아이들이 우리 때보다 어려운 점이 있다면 우리 때와는 달리 심화되는 빈부격차로 인해

상대적 빈곤감이나 박탈감이 큰 사회로 바뀌었고

유해한 문화발달도 많아져 아이들에게 유해한 환경이 많아졌고

휴대폰이다 게임이다하여 아이들을 유혹하는 것들이 많아져서

그것들을 이겨내면서 공부를 해야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학원다니나 안다니나 스스로 열심히 공부한다면 지금이라고 못할 이유가 뭐 있겠습니까

지금은 인터넷이 있고 도서관이 있어서 예전보다 더 길이 많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도 여전히 개천의 용들이 나오고 있다고 봅니다.

2년전인가 골든벨을 울린 여고생이 정말로 불우하고 가난한 집 아이여서 화제가 된 적도 있고

시골에서 아빠와 살던 쌍둥이 형제가 나란히 서울대에 입학한 경우도  있지 않았습니까

교육방송 열심히 듣고 열심히 공부하여 명문대 진출하는 경우 많다고 봅니다.

그리고 전국 방방곡곡에서 모든 학생들이 학원다닌다는 것은 좀 과장이네요.

학생 100%가 학원다닌다는 이야기는 물론 아니시겠지만 ...

 

개천에서 용 나오기가 예전보다 더 나은 환경이고

멀리 보면 개천에서 자란 아이들이 도시 아파트 촌에서 자란 아이보다 더 창의적이고

건강하고 경쟁력이 있는 시대라는 것을 강조하여

개천에 사는 사람들이나 아이들이  희망을 가지고 또 자부심을 가지고

열심히 생활할 수 있도록 하였으면 좋겠네요.

 

고야님

나쁜 의미로 태클 건것 아니니 기분 나쁘더라도 용서하십시오.

전 단지 고야님과 같은 진단이 맞는 말일지라도 그렇게 몰고 가는 분위기가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아서...

그리고 명문대 가지 않아도 잘 살 수 있다는 말은 가난한 사람들이나 지방이나 시골사는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지 않을 것 같아요.

*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악동 회원님의 글입니다.

   원문: http://cafe.daum.net/no-worry/3dru/323



- 관련글-

개천의 용들은 어디로 갔을까?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