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 봄 기운이 만연해지고, 이제 조금만 더 기다리면 싱그러운 5월이 시작될 터였다. 어느해와 별반 다를게 없었다면 말이다. 느닷없이,(물론 정말 느닷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광화문에서, 그것도 강남 저끝 이제 막 생겨난 마을 청계산 자락에서 광화문이라니... 일단, 나가서 만나봐야겠다는 생각말고는 그 어디에도 마음 둘 곳이 없었다.

 

 

그렇게 그녀가 처음 광화문에서 1인 시위를 시작하는날, 마침 함께 가보고 싶다는 화원쌤(나눔+팀)과 같이 택시에 올라탔다. 마음이 조급해지고 시청이 가까와 오자, 그동안 애써 참아왔던 눈물이 왈칵하고 쏟아졌다. 하필 비바람이, 사정도 두지않고 피켓과 우비와 처음 시작하는 시위자의 몸을 마구 흔들어 댔다. 할 수 있겠냐고 거듭 다짐을 받아내려는듯. 그러나 이순신 동상과 광화문 광장은 한가롭고 한적할 따름이었다

“정말 옷을 잘 갖추어 입고 나가라”는 남편의 말처럼, 그리고 그녀가 항상 그래왔던 것처럼, 가냘프지만 빈틈없이 타이트한 정장에 꼭 어울리는 하이힐을 갖추어 신었다. 앞으로(물론 지금까지도 허투로 살아온 적이 한번도 없지만) 삶이, 이 여인을, 그것도 꼬물꼬물 다섯아이의 엄마 노릇도 벅차기만한 이 여인을 어디로 몰아세울 것인가, 세월호 참사로 인해 1인 시위를 시작한 그 첫날 벌벌 떨리던 몸과 마음을 우동 국물로 녹이며, 그녀도 그랬겠지만 나는 더욱 앞날을 가늠할 수가 없어서 더 벌벌 떨었던 것 같다.

 

 

감신대 학생들이 세종대왕 동상을 기습적으로 점거하고, 나라의 수장더러 책임지라며 빠라를 뿌려대고, 삽시간에 경찰병력에, 강제연행에, 광화문은 그야먈로 사람들이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어디로 튈지 모르는 긴박한 정국이 되었다. 이 아수라장을 고스란히 영상에 담아내고 급박한 상황을 알리면서 그녀는 또 얼마나 놀랐을 것이며, 전원 강제연행된 이 상황에 그녀에게는 별일이 없는 것인지, 나는 직접 가서 확인을 해야만 했다. 아니나다를까 그 자리에 한결같이 서 있던 그 자리에, 그녀가 없다.  마음이 조급해진다. 안 나왔을리는 없고, 혹 자리를 옮겼나, 광화문 광장을 샅샅이 뒤진다, 여기저기 배치된 경찰 병력. 만약 연행이 되었다면 어떻게 빼내올것인가 머리는 온통 복잡하고 초조하다. '그렇다면 단체의 이름으로 구출한다', 빠른 계산들이 머릿속을 복잡하게 지나간다. 여러번 통화를 시도하고서야 이제 곧 도착한다고, 오늘 좀 늦었다는 통화를 했다. 긴장이 풀려서 풀썩 주저앉았다. 그녀는 하루에 네시간이나 되는 이 강행군을 언제까지 이어갈것인가 왕복 세시간을 포함하면 꼬박 일곱시간을.....

 

 

마침, 사무국에서 [세월호 참사, 우리는 무엇을 할것인가] 집담회가 열렸다. 황병구 선생님, 최영우대표님, 우리 회원님들은 뭔가 속시원한 답을 해주실까? 이 자리에 그녀도 네시간의 시위를 마치고 변함없이 빈틈없는 정장을 하고서 여러장의 피켓에, 의자에, 바리바리 짐을 들고서 온다. 버스 정류장까지 나가서 그 짐을 나누어 들고서는 우리 단체로서만 가능한 깊은 정을 나눈다. 오지숙, 그녀가 다시 성큼성큼 단체 가운데로 걸어온 것이다. 2년전, 그녀가 처음 단체에 왔을 때처럼.


하루이틀 쌓여가니, 흐릿하던 것들이 하나 둘씩 자신의 본 모습을 드러낸다. 사람 좋아 보이는 할아버지는 종북빨갱이하며 자신의 오랜 공포를 날것 그대로 욱하고 쏟아 놓는다. 숨죽이며 있는듯 없는듯 자신의 삶에 최선을 다하던 아가씨며 아저씨들은 음료수를 슬며시 건네기도하고, 내 직장 근천데 하면서 짐짓 모르는척 점심시간에 안부를 살핀다. 어떤 이들은 그가 지금까지 받아오며 꾹꾹 참아왔던 욕을 비로소 뱉어내기도 한다.(나는 그들이 뱉어내는 욕이 그녀를 향한 것이 아님을, 실은 뱉어야 할 대상에게는 할 수 없었던 것을 비로소 그녀에게 뱉어낸 것임을 잊지않으려고 한다.)

 

 

완벽해보이지만, 그녀는 아직 1년 반동안 아버지와 화해를 하지 못했고, 강해 보이지만 남편에게 "참 쓸데 없는 짓 하더니 사서 고생하는구나"하는 마음을 읽게 될까봐 한점 한터럭까지도 이해받고 싶어서 끝까지 포기하지 못해 서운해하고, 충만해보이지만 어딘가 부족하다며 그 나머지 1%의 사랑을 갈구한다.

 

 

내 눈에는, 그녀는 한없이 가녀리고, 한없이 사랑스럽고, 한없이 아름답고, 한없이 부럽다

 


개인의 역량이 단체의 것이 되기도 하고, 단체의 역량이 개인의 것이 되기도 하면서 우리는 여름을 맞이하고 있다. 이번 여름은 그 어느해보다 품을 많이 팔아야 할 것이고, 그 어느해 보다 진이 많이 빠질 것이다. 그럴때마다 우리는 서로의 안부를 쉬지 않고 물을 것이고, 또 서로를 쉬지않고 격려하게 될 것이다.

 

 

 

소소한 그녀의 목소리가 조금 더 듣고 싶으시다면 클릭^^

 


 

                    


                                      나눔+팀             백성주간사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