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교육걱정없는세상 보도자료

■ 수학 개선 국민 운동 관련 보도자료(2015. 03. 19.)


아래 칼럼은 수학 교육 문제점과 관련해 우리 단체가 주장하는 바를 서울경제신문 3월 14일자 지면에 본 단체 수학사교육포럼 최수일 대표가 기고한 내용입니다.



bd20120403


"수학의 필요성 가르쳐야"



최수일(사교육걱정없는세상 수학사교육포럼 대표)


학생들 사이에 '수포자(수학포기자)' '수학으로 인한 고통'이라는 말이 심심찮게 들린 지 오래다. 학생들은 수학이 왜 필요한지를 모르고 공부한다. 초중고 통틀어 12년 이상 수학교육을 받은 성인들도 학생들과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21세기는 분야를 막론하고 수학적 감각의 중요성이 커지는 시대임을 부인할 수 없다. 사회의 전 분야에서 논리적·합리적 사고와 창의력은 물론 정보처리 능력과 분석 능력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학생이나 성인들이 수학에 대한 인식이 부정적이면 우리나라의 미래가 암울해질 수밖에 없다.


우리나라는 왜 수학이 살아가는 데 있어 필요한지 가르치지 못했다. 지금까지의 우리나라의 수학교육 시스템은 실패했다. 수학이 정말 필요하다면 그 필요성을 인식하고 받아들이게 하는 것이 수학교육의 일차 목표가 돼야 한다. 특히 요즘은 우리 수학교육 시스템에 대한 각성과 변화가 시급한 때다. 대부분 원인은 대학입시가 제공했다고 볼 수 있다. 대학입시에서 수학은 수능과 논술고사가 주를 이루고 있으며 둘 다 지나치게 많은 범위의 문제 풀이로 상대평가를 하기 때문에 수학의 본질이 아닌 단순한 문제 풀이 경쟁에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하고 있다. 논리적이고 창의적인 사고력을 키워주지 못하고 대부분의 수학 시간을 문제 풀이에 보내는 현실이 고쳐지지 않고는 수학의 필요성을 가르치기 어렵다.


국제적인 교육의 표준에 발맞춰 수학 학습에서 지극히 어려운 문제를 푸는 방법을 암기했던 자리를 개념과 원리를 발견하는 탐구 활동, 논리적인 사고력과 창의성을 키워내는 시간으로 바꿔나가는 일이 시급하다. 수학교육이 수학의 가치와 흥미도 제고에 초점을 맞추고 논리적인 사고력을 키워낸다면 언젠가 학생들 사이에 '수포자'라는 말이나 '수학으로 인한 고통'이라는 말은 나오지 않게 될 수도 있다. 수학이 우리 인생에 정말 필요한 과목이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면 21세기 국제사회에서 선도적인 기술 강국의 대열에 설 수 있을 것이다.


2015. 3. 19. 사교육걱정없는세상


기사원문

 


사교육걱정없는세상 후원신청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