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오년이 시작되고 110일부터 11일까지 12일 동안 서울여성프라자에서 지역모임 회원 MT가 열렸어요. 이번 MT는 지역모임이 지역운동으로서 뿌리를 내리기 위한 고민과 사람을 끌어들일 수 있는 소그룹 운영에 대한 방안등의 생각을 함께 공유하고, 나눌 수 있는 강의와 토론으로 진행되었어요. 깊은 밤까지 계속된 여러지역의 고민을 나누고, 밑불의 역할을 해주시고 계시는 등대지기 학교 1기에서 3기까지의 선배 회원님들과의 다감한 인사나눔도 있었어요. 그 즐거운 시간속으로 가 볼까요?

#1. 2014년을 의미있게 시작하고픈 회원님들 & 듣고 싶던 성미산 마을 이야기

MT 시작을 알리며, 지역모임안에서 나는 이런 사람임을 동물들을 이용해 인사나눔을 했답니다. 곧이어 성미산 마을 초기 멤버이신 위성남 선생님을 모시고, 성미산 마을 이야기를 들었어요. 가장 인상에 남았던 말? “ 하고 싶은 사람이 하기”!!

#2 작년에 진행한 지역별 지역밀착사업 소감을 발표하는 시간!
     2014년은 어떤 지역사업을 도전해볼까요?

와우~ 2013년 여러 지역에서 지역민 대상의 강좌로 진행이 많이 되었네요. 지역밀착사업을 통해 다양한 경험과 생각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3 긴 시간동안 아이들은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요?

자원봉사 대학생 언니, 오빠들과 만들기도 하고, 게임도 하고... 아주 신났답니다.

어른들이 한창 조별 토론을 하고 있을 때 우리 귀염둥이 아이들은 참 여러가지를 하고 있었네요.

#4 이제 따뜻한 아랫목으로 옮겨 두런 두런 새해의 지역모임을 그려봅니다.

이렇게 따스한 아랫목에 앉아 2014년의 지역모임을 그려보는 이시간이 참 좋네요.^^ 

#5 두둥~ 둘째날 아침이 밝았어요. 김향숙 회원님의 소그룹 운영에 대한 노하우 강의를 들었어요.

김향숙 선생님의 강의를 통해 다시 한번 지역모임의 어려운 점과  그 대안을  찾아보는 시간을 가졌어요.

 

#6 아이들은 눈 뜨고 밥 먹자마자 다시 뭉쳤어요.

 잘 모르던 형, 누나, 언니, 오빠, 동생들과도 아주 잘 어울리며, MT를 그들 나름대로 재미있게 보내네요.

 

12일 동안 강의도 듣고, 서로의 고민도 나누고, 길고도 길다는 겨울밤 더 기나긴 수다로 밤을 하얗게 새우기도 했네요. 지역모임을 하면서 어려운 점을 나눠보고 그 대안을 찾는 이야기가 많다보니 생각보다 짧아 아쉬움도 컸던 시간이였답니다.

 

2014년은 지역모임과 회원들에게 뜻깊은 한 해가 될 것이라 생각해요. 많은 물음과 생각거리를 주신 회원님들께 깊은 감사드리며, 이렇게 함께 하기에 힘겨워도 한발 한발 내딛는 걸음이 결코 외롭지는 않은 것 같아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