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글은 2011년 사교육걱정없는세상과 좋은교사운동, 교실밖교사커뮤니티, 전국학교도서관담당교사모임이 주관한 [아깝다 학원비! 전국독후감대회]에서 학부모 부문 장려상으로 당선된 글입니다.


                         "나를 되돌아 보는 시간, 아이들을 새롭게 보는 힘“

                                                                                                                       최중여님

벌어도 벌어도 생활 형편이 나아지기는커녕 자꾸 허리가 휘어지는 절박함을 느낀다. 아이들의 미래를 위한 투자라고 생각 했지만, 여유롭게 쓸 돈, 저축 할 돈이 몽땅 학원비로 들어 가는게 아닌가!

아이가 셋인 우리집은 기본(영어 수학)만 시켜도 100만원이 훌쩍 넘는다. 헉헉거리면서도 학원에 보내는 걸 당연하게 여겼는지? 왜 영어, 수학은 혼자 할 수 없을 만큼 어렵다고 알고 있었는지? 온 나라가 온통 공부, 점수, 특목고, 명문대에 목매고 있으니 어쩔 수 없이 휘둘려 온 것인지?

어떤 문제를 마음에 품고 있으면, 내가 변화고자 한다면, 해결책이 눈에 띄는 법. 한겨레 신문 광고란에서 이 책을 보았다. 당장 책을 산 것은 물론, `아깝다 학원비' 에서 알게 된 우리의 교육현실과 학원의 실체는 파도처럼 커다란 흔들림을 일으켰다. 꼭 필요한 사교육만 시키고 스스로 할 수 있는 힘을 우리 아이들에게 길러 주었다고 자부하고 있었는데 나, 또한 잘 나오는 점수만을 바랬다는 걸 인정해야만 했다.

시험문제를 콕콕 찍어주는 종합 학원의 시스템을 알기 전에는 '학원발' 이라는 큰 아이의 말을 믿지 않았었다. 학원에서 열심히 공부한 결과물이라고, 너는 다른 애들처럼 열심히 노력하지 않았잖니? 하면서 아이를 몰아세웠다. 학교에서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고 온 아이인데 또 학원으로 내모는 악순환의 반복.

그러나 [학원 수강 기은 아무리 길어도 1년을 넘지 않는 것이 좋다. 그 기간을 넘어서면 아이가 스스로 학습하는 능력을 훼손당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복습 없이 학교와 학원에서 계속 수업만 듣는 것은 공부에 가장 해로운 `독'이 되는 것이다.] [학원이 아이들의 공부를 관리해 주는 편리함은 장기적으로 독이 되죠] 학원을 보내본 엄마들은 위의 사실을 몸으로 체득한다. 다만 위의 글처럼 논리정연 하게 표현을 하지 못 할 뿐이다. 학원에 의존 하게 하는 것은 우리가 아이들에게 `스스로 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울 수 있는 시간을 주기 전에 뺴앗는 것이다. 자기의 공부를 계획하고 왜 해야 되는가를 알기 전에 학원수업 시스템에 나를 맞추어야 될 뿐이다.

공부하는 목적을 지금 당장 잘 맞는 점수가 아니라, 자기 자신에게 필요한 정보를 얻고 활용하는 능력을 얻기 위한 발판으로 삼자고 아이들과 약속하고 나니, 학원에 의존할 이유가 없어졌다. 공부하는 과정, 배움의 즐거움을 스스로 느낄 때 까지 부모인 우라는 기다려 주면 된다. 학원을 그만 둔다는 것은 돈이 없어 공부를 포기하는 게 아니라 혼자 힘으로 다시 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는 것이다.

이제는 `앞서 가는 교육'이란 이름으로 우리아이들을 채찍질하는 것은 정말 그만 두어야 한다. 뛰어나게 잘 난 점수가 그 아이의 인격이고 현재고 미래인 것처럼 여기는 우리사회의 몹쓸 병을 엄마들이 빨리 알아가고, 우리 집처럼 행동 변화를 가져 오면 좋겠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